bodeok gak si

동지 팥죽 드시고 행복하세요...!!

작성일 작성자 보리
동지 팥죽 드시고 행복하세요... 절후의 스물 두 번째 절기. 음력으로는 11월 중기(中氣)이며,
양력으로는 태양이 적도 이남 23.5도의 동지선(冬至線 : 南回歸線)과 황경(黃經) 270도에 도달하는
12월 22일 또는 23일을 가리킨다. 대설의 다음이며 소한의 앞이다. 24절기 중 가장 큰 명절로 즐겼다.


일년 중에서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 태양이 남회귀선, 적도 이남 23.5도인 동지선에 도달한 시절로 밤이 제일 길다. 반대로 남반부에서는 낮이 가장 길고 밤이 짧다.
다음날부터는 차츰 밤이 짧아지고 낮이 길어지기 시작한다. 동지는 양력으로 12월 22, 23일경으로 1년중 밤이 가장 길고 낮이 가장 짧은 날이다. 동지가 초순에 들면 애동지, 중순에 들면 중동지, 하순에 들면 노동지라 한다.



올해는 노동지 (老冬至)이다.
동지를 아세(亞歲) 또는 작은 설이라 부르기도 하는데, 동지팥죽을 쑤어 먹어야 나이를 1살 더 먹는다는 뜻이다. 중동지와 노동지에는 팥죽을 쑤지만 애동지에는 팥죽을 쑤지 않는다는 말이 있다. 동지팥죽에는 찹쌀로 만든 새알심을 먹는 사람의 나이수만큼씩 죽그릇에 넣어 먹기도 했는데, 한 그릇의 팥죽을 다 먹으면 나이를 한 살 먹은 것으로 간주하는 풍습이 있다.


2. 동지의 유래
동지는 일년 중 낮이 가장 짧고 밤이 가장 길어 음(陰)이 극에 이르지만, 이 날을 계기로 낮이 다시 길어지기 시작하여 양(陽)의 기운이 싹트는 사실상 새해의 시작을 알리는 절기이다. 중국의《역경(易經)》에는 태양의 시작을 동지로 보고 복괘(復卦)로 11월에 배치하였다. 따라서 중국의 주(周)나라에서는 11월을 정월로 삼고 동지를 설로 삼았다. 이러한 중국의 책력과 풍속이 우리나라에 전래된 것으로 보인다.


옛 사람들은 이날을 태양이 죽음으로부터 부활하는 날로 생각하고 경사스럽게 여겨 속절로 삼았다. 이것은 동지를 신년으로 생각하는 고대의 유풍에서 비롯된 것으로서, 전통사회에서는 흔히 동지를 '작은 설'이라 하여 설 다음 가는 경사스러운 날로 생각하였다. 그래서 옛말에 '동지를 지나야 한살 더 먹는다' 또는 '동지팥죽을 먹어야 한살 더 먹는다' 라는 말이 전하기도 한다.



옛날에는 관상감에서 이듬해의 달력을 만들어 모든 관원에게 나누어주고 제주도에서는 동지 무렵 귤과 감자를, 평안도·함경도에서는 메밀국수로 냉면을 만들어 먹고 청어를 진상했다 한다. 궁에서는 동지 절식으로 우유와 죽(타락죽)을 내려 약으로 썼다. 동지팥죽은 먼저 사당에 놓아 차례를 지낸 다음, 방·마루·광 등에 한 그릇씩 떠다놓고 대문이나 벽에다 팥죽을 뿌리고 난 이후에 먹는다. 민간에서는 성주·조왕·삼신·용단지 등 집지킴이에게 먼저 올린다.


붉은 팥이 액을 막고 잡귀를 없애준다는 데서 나왔다. 동네의 골목에도 뿌리고 팥죽이 부글부글 끓을 때 그 국물을 떠서 곳곳에 뿌리기도 한다. 팥죽은 큰 솥에 한참 고아서 쌀을 넣고 퍼지면 새알심을 넣고 다시 쑤어 꿀을 조금 치고 꺼낸다. 새알심은 팥 삶은 물과 생강즙을 조금 넣어 빚고 골 때 대추를 넣으면 매우 좋다.


己亥年도 이제 막마지에 다달았습니다... 해마다 돌아오는 동짓날..어느모로 나라 경기가 얼어붙어 옴짝달삭을 못하는이때 여러분의 힘찬 기도가 필요할때 입니다.. 넘어질때가 있으면 일어설때가 있는법 용기를 잃지 마시고.... 어려운 시기를 잘 극복하시길 바랍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