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간사지 당간지주] 남간사지 당간지주는 남간사 옛터에서 약 500m 떨어진 논 가운데에 세워져 있다 / 토함

댓글수2 다음블로그 이동

문화재와 여행/문화재 다시 보기

[남간사지 당간지주] 남간사지 당간지주는 남간사 옛터에서 약 500m 떨어진 논 가운데에 세워져 있다 / 토함

토함
댓글수2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보물 제909호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보물 제909호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보물 제909호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보물 제909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慶州 南澗寺址 幢竿支柱)

 

소재지 경북 경주시 탑동 858-6번지

 

 

절에서는 행사나 의식이 있을 때 사찰 입구에 당()이라는 깃발을 달아두는데, 이 깃발을 매달아두는 길쭉한 장대를 당간(幢竿)이라 하며, 당간의 좌우에 세워 단단히 지탱해 주는 두 돌기둥을 당간지주라고 한다. 드물게 당간이 남아 있으나 대개는 두 지주만 남아 있다.

 

이 당간지주는 남간사의 옛터에서 약 500m 떨어진 논 가운데에 세워져 있다. 논을 경작하면서 지주의 아래부분이 약 50정도 드러나 있으며, 바닥돌은 없어진 상태이다. 기단부가 없어서 기단 위에 당간을 세우던 받침돌도 찾아볼 수 없다. 지주 안쪽 면에 당간을 고정시키기 위한 구멍을 세 군데에 뚫어 놓았는데, 특히 꼭대기에 있는 것은 십()자 모양으로 되어 있어 다른 곳에서 찾아볼 수 없는 특이한 형태이다.

 

특별한 장식이 없는 소박하고 간단한 형태의 당간지주로, 보존된 상태도 양호한 통일신라 중기의 작품이다. <문화재청>




▲경주 남간사지 당간지주(2019.09.16)


맨위로

http://blog.daum.net/bori-yo/10027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