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덕유산 눈꽃, 환상적인 설경과 상고대 빙고대의 향연

댓글수44 다음블로그 이동

포토에세이/산행

남덕유산 눈꽃, 환상적인 설경과 상고대 빙고대의 향연

약수
댓글수44

 

 

 

 

 

 

 

 

 

 

 

 

 

 

 

남덕유산 산행코스 : 영각사 - 남덕유산 - 서봉 - 학생교육원

 

 

 

 

 

 

 

 

서상 IC를 빠져나와 서상면을 지나자 순백의 남덕유산이 점점 가까워진다.
파란 하늘에 흰옷을 입은 덕유산을 보니 예상대로 최적의 타이밍 이라는걸
느낄수 있었다. 영각사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들뜬 마음으로 걸어 오른다.

 

 

 

 

 

 

 

 

이날 새벽까지 몇일째 비와 눈이 내려서 계곡물 소리가 시원스럽다.

 

 

 

 

 

 

 

능선에 오르기전 숲엔 온통 반짝반짝 눈부신 빙고대의 향연이 펼쳐진다.

전날까지 비가 내리고 날이 따뜻한것이 얼어붙으며 가는줄기, 굵은줄기

모두 투명하게 얼어붙어 아침 햇살을 받은 나무들이 예쁘게 빛나고 있다.

 

 

 

 

 

 

 

능선이 가까워지며 빙고대가 끝나고 상고대가 펼쳐지기 시작한다.



 

 

 

 

 

 

멀리 지리산 능선이 보인다.

 

 

 

 

 

 

 

멋진 날 남덕유에 동행한 오대장님

 

 

 

 

 

 

 

2년전 남덕유 산행에서 역대 최고의 설경과 눈꽃을 보았었다.

이날은 그날만 못하지만 그래도 다들 환호성을 울리며 즐거워 한다.

 

 

 

 

 

 

 

 

 

 

 

 

 

 

 

 

 

 

 

 

몇일간 이상기온으로 포근하여 눈 대신 비가 내리는 바람에

적설량이 조금은 부족해 보이지만 그래도 최고의 설경 이다.

 

 

 

 

 

 

 

구름 뒤로 보이는 지리산 주능선

 

 

 

 

 

 

 

당겨본 천왕봉

 

 

 

 

 

 

 

 

금원산과 기백산을 당겨본다.

 

 

 

 

 

 

 

가야산, 수도산, 우두산, 비계산이 보이는 조망

남덕유산 주변의 자세한 조망도는 2년전 산행기를 참조하면 된다. 

 

 

 

남덕유산 주변 조망도 (클릭)

 

 

 

 

 

지리산 능선과 우측으로 할미봉

 

 

 

 

 

 

 

 

 

 

 

 

 

 

 

 

 

 

 

한걸음, 한걸음 마다 앞 뒤로 탄성이 터져나온다.

그 아름다움을 사진으로는 도저히 옮겨낼 수가 없다.

 

 

 

 

 

 

 

서봉에서 육십령으로 이어지는 능선

 

 

 

 

 

 

 

 

 

 

 

 

 

휭~휭~ 거센 칼바람이 불어댄다.

한손으로는 모자를 누르고 다른 손으로 셔터를 누른다.

 

 

 

 

 

 

 

 

 

 

 

 

 

 

 

 

 

 

 

 

 

 

 

 

 

 

 

 

 

 

 

 

 

 

 

 

 

 

 

 

 

 

 

지나온 길, 뒤로는 월봉산, 금원산, 기백산 (위 조망도 링크 참조)

 

 

 

 

 

 

 

향적봉으로 향하는 주능선엔 구름이 넘실거린다.

 

 

 

 

 

 

 

 

 

 

 

 

 

왼쪽 뒤, 남덕유 정상으로 가는 길

 

 

 

 

 

 

 

승용차로 왔으니 천천히 구경하면서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걷는다.

멋지다, 환상적이다, 최고다, 좋다... 감탄사 외엔 달리 할말이 없다.

 

 

 

 

 

 

 

방금 지나온 봉우리

겨울 남덕유의 상징과도 같은 곳 이다.

겨울 서리꽃이 피면 더욱 아름다운 그림 이다.

 

 

 

 

 

 

 

 

 

 

 

 

 

 

 

 

 

 

 

겨울이 길어도 좋은날 타이밍 맞추기가 쉽지 않으니

이런 날은 하루 휴가를 내고라도 올 만할것 같다.

 

 

 

 

 

 

 

 

 

 

 

 

 

 

 

 

 

 

 

 

꽃중의 꽃, 눈꽃 이다.

하늘에서 내려주는 하늘꽃

바람으로 빚어내는 서리꽃

 

 

 

 

 

 

 

 

 

 

 

 

 

 

 

 

 

 

 

 

 

 

 

 

 

할미봉으로 가는 능선

 

 

 

 

 

 

 

 

 

 

 

 

 

 

 

 

 

 

 

 

 

 

 

 

 

 

 

 

 

 

 

 

 

 

 

 

 

 

 

 

 

 

 

칼바람 휘날리는 남덕유산 정상

 

 

 

 

 

 

 

 

 

 

 

 

 

남덕유산 정상에서 바라본 월봉산, 금원산, 기백산

 

 

 

 

 

 

 

육십령, 할미봉 방향

 

 

 

 

 

 

 

남덕유산에서 바라본 덕유 주능선

 

 

 

 

 

 


가야할 서봉

바람없는 곳에서 느긋하게 따뜻한 점심을 들고 일어선다.

 

 

 

 

 

 

 

 

 

 

 

 

 

덕유산 주능선

 

 

 

 

 

 

 

서봉방향과 월성재 방향의 갈림길

 

 

 

 

 

 

 

2년전엔 환상적인 설경을 즐기며 삿갓봉을 넘어 갔는데

이번엔 승용차로 와서 서봉으로 원점회귀 코스 이다.

 

 

 

 

 

 

 

서봉을 향해 가는길도 비경의 연속이다.

설경은 직접 봐야 숨막히는 아름다움을 제대로 느낄수 있다.

사진으로는 실제의 감동을 흉내도 내지 못하는것 같다.

 

 

 

 

 

 

 

 

 

 

 

 

 

 

 

 

 

 

 

지나온 남덕유산

 

남덕유를 다 내려와서 서봉을 향해 걷고 있는데 뒤에 한분이 오신다.

당연히 우리처럼 한바퀴 원점회귀 하신은줄 알고 이야기를 해보니

초행인 그분이 남덕유산 아래 갈림길에서 월성재로 가야 하는것을

잘못 내려오신 것이다. 보아하니 걸음도 느리신데, 4시까지 황점으로

하산을 해야 한다고 한다. 이미 3시. 뛰어가도 불가능한 시간이다.

 

게다가 핸드폰 배터리마저 떨어져서 우리 전화기로 그쪽 산대장에게

연락을 해드렸다. 대전이라면 우리차로 같이 가면 좋으련만, 반대방향

광양이라고 하니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잘 내려가셨는지..

 

 

 

 

 

 

 

 

 

 

 

 

 

 

 

 

 

 

 

남덕유산 조망

 

 

 

 

 

 

 

 

 

 

 

 

 

 

 

 

 

 

 

 

 

 

 

 

 

서봉에서 바라본 순백의 덕유산 주능선

 

 

 

 

 

 

 

서봉에서 바라본 지나온 남덕유산

 

 

 

 

 

 

 

 

 

 

 

 

 

겨울의 덕유 능선

 

 

 

 

 

 

 

 

 

 

 

 

 

 

 

 

 

 

 

 

남덕유산 서봉 (장수덕유산)




 

 

 

 

 

 

 

 

 

 

 

 

 

 

 

서봉을 내려서며 뒤돌아본 서봉

 

 

 

 

 

 

 

 

 

 

서봉에서 내려서는 능선 길에도 절로 감탄사를 내뱉는 설경이 근사하게 펼쳐진다.

남덕유산의 설경과 상고대는 향적봉의 그것과 모습과 분위기가 다르게 느껴진다.

 

 

 

 

 

 

 

 

 

 

 

 

 

 

 

 

 

 

 

 

 

 

 

 

 

 

 

 

 

 

 

 

 

 

 

하산길에 바라본 남덕유산

 

 

 

 

 

 

 

 

 

 

 

 

 

 

 

 

 

 

 

 

 

 

 

 

 

더할나위 없는 환상적인 길을 동행 할 수 있어 더욱 좋았습니다.

 

 

 

 

 

 

 

 

이 사진을 마지막으로 능선에서 왼쪽 으로 꺽어들어가 교육원으로 하산을 하였다.

그새 서쪽으로 해가 넘어가고 있으며, 교육원에 도착하니 커다란 보름달이 반긴다.

 

 

 

 

 

 

 

 

 

 

 

 

 

 

 

 

 

 

 

맨위로

http://blog.daum.net/boxer1234/121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