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억대의 명품 분제와 춘란◑★ 분재 ★ (스크랩)

댓글수14 다음블로그 이동

야생&꽃&자연

★◐ 억대의 명품 분제와 춘란◑★ 분재 ★ (스크랩)

부엉이
댓글수14

                 아름다운 난꽃

 

◐ 억대의 명품 분제와 춘란◑


명품 분재

(신안=연합뉴스) '분재계 거목'으로 불리는 최병철 박사가

신안군에 기증할 명품 분재. 최 박사는 한평생 가꾼 30억원

상당의 명품 분재 200여점을 기증한다.


대전에 사는 김영삼씨가 20년간 키운 '곰솔나무' 분재입니다

이게 바로 1억원이 넘는 분재입니다

일본 사람이 1억원을 주겠다며 팔라고

했는데,김씨가 거절했다는군요.


2013 순천만 국제정원박람회장에 2억원짜리 곰솔분재

이들 분재는 한국분재조합원들의 소장품들로 억대 분재이다.


 

500년생 적송 10억대의 천년송 입니다

일본 부재협회 회장이 15억에 팔라는 것도

거절한 상수 허부랜드에 있는 명품소나무


주목 자태입니다

주목의 전설 은 살아서 천년 죽어서 천연 와....10억대 주목


일산 꽃전시회 출품되였던 주목나부 분재

수억대의 주목나무


주목나무 분재


억대의 춘란


▲2005년 ‘벽담’의 단아한 자태▲

서울 강남 아파트 30평형 한 채 값이 10억원을

훌쩍 뛰어넘었지만 강남 집값 못지않게

비싼 것이 있다. 바로‘난(蘭)’이다.

우리나라 에서 가장 고가의 난은

촉당 1억5천 만원(최상품 기준)

을 호가하는 엽예품‘벽담’이다.



▲한국난문화협회 류중광이사장이 소장한 ‘벽담’

- 호가 6억원(촉당 1억5천 만원▲

‘벽담’은 잎 가운데 부분이 아예 노랗게 변이 돼 희귀종

중에서도희귀종에 속한다. 이 난은 일본에 3촉,

국내에 7촉 밖에 없다. 우리나라에서 벽담을 소장한

사람은 한국난문화협회 류중광(57) 이사장이 유일하다.



서울 강남구 수서동에 위치한 류 이사장의

‘난실’은 여느 대기업의‘비밀금고’ 못지않게

보안시설이 잘 돼 있다. 류 이사장이 소장한

난 3000여 분은 싯가 200여 억원에 이른다

류 이사장은 일년에 난을 팔아 10억 여원의

소득을 올린다.여느 전문직 종사자 못지않은

고소득이다.류 이사장의 해마다 8억~10억원

어치 난을 판 후 이를 세무서 에 신고한다.

우리나라의 난 애호가는 100여 만명.

난 업계 종사자에 따르면 난 애호가 중 촉당

수백 만원에서수천 만 원대의 난을 구입하는

수요는 3만 여명 에 이른다.

‘아파트 한 채 값과 맞먹는 고가의 난을 누가 살까? '

하고 의 구심이 들지만고가의 난 일수록

찾는 사람이 더 많다고 한다.



억대의 한국 춘란

*옮긴글*

 

 

 

 

 

 

 

 

 

 

 

 

 

 

 

 

 

 

 

 

 

 

 

 

 

 

 

 

 

 

 

 

 

 

 

 

 

 

 

 

 

 

 

 

 


































































 




 



 



 



 



 



 



 



 



 





 

 

 

 

 

 

 

 

 

 

 

 

 

 

 

 

 

 

 

 

 

 

 

 

 

 

 

 

 

 

 

 

 

 

 

 

출처:사랑 정열 그리움
http://cafe.daum.net/don817


맨위로

http://blog.daum.net/bps282/37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