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은 바로 내 눈 앞에서 낭자(娘子)를 흔들었다.

금방이라도 딸랑딸랑 방울소리가 울릴 것 같은 낭자를 유심히 보았다.

여린 연둣빛이었으며 아침 이슬을 머금머 맑은 바람 속에 하얀 꽃을 달고 실낱같은 가을향을 나직히 풀고 있었다.

바람은 연신 가까이 다가와 기웃거릴 때마다 낭자는 맑고 청순한 방울소리를 낸다.


내 육신이 더 없이 맑고 청아해 지는 때는

한 송의 아름다운 꽃에 취할 때와 저 연둣빛에 한없이 젖어들 때다.  



























          





                   

                                                                아내와 하루를 나선 여정 길,

                                                                화장기 없는 밋밋한 얼굴

                                                                희끗희끗한 머리카락 사이로 졸고 있다.

 

                                                                내 청년시절,

                                                                삶의 뜨거운 로맨스를 꿈꾸게 했던

                                                                스물여섯의 그 아름다웠던 여인,

 

                                                                다소곳한 자태로

                                                                쉼 없는 달빛의 향기를 머금고

                                                                내게로 다가오던

                                                                그 꿈같은 여인은 어디로 가고,

                                                                내 곁엔 지금

                                                                전혀 다른 여인이 앉아 있다.

                                                                때론 묵은 이가 아닌,

                                                                살가운 남자 친구로

                                                                한 번 쯤 마스카라 짙은 화려함으로

                                                                꽃망울 터지는

                                                                삶의 노래를 불러도 좋으련만,

 

                                                                바람 불고

                                                                눈 내리던 세월,

                                                                총각 가슴에 청수처럼 젖어들던

                                                                그 꿈같은 여인은 홀연히 사라지고,

                                                                내 곁엔 지금,

                                                                전혀 다른 여인이 앉아 있다.

 

                                                                북을, <동행> 중에서._



                                                              

12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