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을, 시 간 의 흔 적 들 ~

꽃밭에 바람이 인다, 양주 나리공원

작성일 작성자 북을


 꽃밭에 바람이 인다.


 서걱거리는 바람결에 붉은 꽃대가 흔들린다.

 넓다란 푸른 잎사귀, 피가 끓는 듯한 격렬한 붉은 빛깔이

 허름하게 나타난 한 사내의 넋을 뽑나니,

 

 그 사내는 꽃대가 흔들릴 때마다 휘청거리듯 흔들린다.


 허공에 가슴 걸어 스스로 불을 지피는 그대여!

 피를 끓이며 뜨겁게 몸을 사르는 그대여!

 세상 이목 간데없이 뭇 사내의 가슴을 뒤흔드는 그대여!

 

 그대는 뉘신가.

 

 고혹한 장미의 선홍빛 자태가 도발적인 뜨거운 유혹이라면,

 양귀비의 붉은 자태는 뜨거운 욕망의 정념일진데,

 하늘 향해 붉은 몸 사르며 관능적 도발의 잠행(潛行)을 꿈꾸는,

 

 그대는 뉘신가.

 

 여기 장년의 허름한 사내 하나는

 그대 따라 활활 타오르는 뜨거운 불길에 넋이 뽑혀

 꿈 같은 몽환의 나래를 훨훨 펼치나니…….


// 칸나를 보며._ 북을._ 양주 나리공원에서._

 


▲ 칸나




▲ 칸나




















▲ 가우리(바늘꽃)



▲ 가우라(바늘꽃)




▲ 황색코스모스(yellow cosmos)




▲ 황색코스모스(yellow cosmos)





















 황색 코스모스가 눈부시다.

 

 꽃들의 궁전에 드니 내 마음도 저 꽃밭이 된다.

 하오의 햇살이 날개 없는 시간 위로 부채살처럼 펼쳐지는 꽃밭에서

 꽃들은 서로가 서로에게 이마를 맞대고 살가운 이야기를 속살거린다.


 세상살이 그 모두가, 눈에 비치는 그 모두가,

 속을 긁어대며 생채기를 내는 일일지도 모를진데,

 고뇌의 하중을 스스로 견뎌야 하는 그 모두가 고통의 투성일 수 있는데,

 가을 햇살이 비스듬이 드러눕는 꽃밭에 물드니

 두고온 어지러운 세상, 그 잘난 세상마져 저 꽃밭이

 곱게곱게 씻어주며 아름답게 수 놓아 준다.

 

 가슴 우울한 세상도 그 세상살도 모두  꽃이 된다.

 

 꽃밭에서 바람이 인다.

 무시로 이는 바람 앞에 세상은 아름다운 물결로 일렁인다.

 반백의 사내 하나 꽃들의 궁전 속으로 소리 없이 사라진다.



 // 꽃들의 궁전에서._

 

 양주 나리공원에서._ 북을.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