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을, 시 간 의 흔 적 들 ~

뜨거운 눈물로 피는 꽃, 꽃무릇(石蒜)

작성일 작성자 북을


가을 속으로 길을 간다.


일을 하다가 말고, 조용히 자리를 일어나 꽃을 만나러 가는 것이다.

몇 해 전 저무는 해질녁 목포 유달산을 터벅터벅 내려올 때, 저 군락의 빛깔이 가슴에 붉게 맺혔다.

망망한 푸른 바다를 항하여 속절없이 애 태우듯 바라보던 그 모습이 때가 되면 가슴의 멍에처럼 찾아들곤 하였다.

 

바쁜 일상에 하던 일손 밀쳐두고, 남도 땅 불갑사 용천사 선운사 꽃무릇은 언감생심인 터.

또 다시 바람처럼 스쳐 갈지도 모를 오늘의 한쪽 모퉁이를 부여잡고 붉게 밎혔던 멍에의 굴레 따라 길을 나선 것이다.

길섶 언저리 바람결에 하늘거리는 오색 코스모스가 지상에 내려온 별처럼 화려하게 수를 놓으며 가슴에 물을 들였다.

하늘거리는 꽃에 취한 나는 잠시 나를 잃고 단꿈을 꾸었다.


그 단꿈은 이승의 그것과는 너무나 달랐다.





카메라를 내리고 나무그늘 벤치에 앉는다.


붉디붉게 출렁이는 꽃의 군락을 유심히 바라봤다.

저 붉은 꽃은 속절없이 처절했다.

구구절절 가슴에 박힌 돌아오지 못할 이승의 인연을 서리서리 부여잡고 서럽게 절규하고 있었다.

어쩌면 저토록 피를 토하는 서러운 절규는 덧없는 인생을 의미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스쳤다.

 

그런지도 모르리라.


한평생 돌아오지 못할 꿈의 조각을 서리서리 부여잡고 사는 삶과 인생. 

그러기에 인생은 풀잎에 이는 바람 같은 것일지도 모르고, 나뭇가지에 잠시 머물다 흩어지는 바람 같은 것일지도 모른다.

아니, 인생은 하얀 서리 뒤집어쓰고 허물어지는 마른 풀잎 같은 것인지도 모르고

저 하늘에 흘러가는 한 조각 뜬구름 같은 것이 우리네 인생살이 인지도 모른다.

 

그러기에 인생 끝으로 부는 덧없는 허무虛無를 견딜 수 있는 일은

빈가지 훑어가는 한줄기 바람이 되어야 하고, 저 하늘에 흩어지는 한조각 구름이 되어야 할지도 모른다.


































                                                    성하의 계절

                                                    뜨거운 태양 아래

                                                    그 꽃대 스스로 일으켜

                                                    가슴에 박힌

                                                    구구절절 애끓는 사랑

                                                    속절없이 부여잡고,

                                                    뜨거운 눈물로 피는 꽃이여!! 

                                                    상심한 별마저 지고

                                                    달빛마저 저버린 밤,

                                                    인생 끝으로 부는 

                                                    덧없는 바람 앞에

                                                    자신을 마디마디 허물어

                                                    서럽게 몸부림치는 꽃이여!

 

                                                    핏기 잃은

                                                    쓸쓸히 아픈 계절,

                                                    그 꽃대 스스로 일으켜

                                                    구구절절 애끓는 사랑

                                                    서리서리 부여잡고,

                                                    처절하게 피는 꽃이여!

                                                    상심한 달빛은 가고

                                                    물빛마저 창백한 밤,

                                                    인생 끝으로 부는

                                                    덧없는 바람 앞에

                                                    자신을 마디마디 허물어

                                                    서럽게 몸부림치는 꽃이여!  / <꽃무릇>

                                                 

                                                    글, 북을, 꽃무릇._ 배경 영상, 신구대학교 식물원.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