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을, 시 간 의 흔 적 들 ~

구절초, 내 어머니 같은 꽃이여!

작성일 작성자 북을



나무이파리가 팔랑거린다

 

스치는 바람초차 쓸쓸한 날 길을 달린다.

가을이 한창인 산천을 휘돌아 강을 건너 개울 건너 충남의 어느 사찰에 닿는다.

永平寺. 영원한 평화를 구원하는 사찰이다. 영원한 평화란 중생의 영원한 행복의 구원을 의미할 터이다.

 

차문을 밀고 내린다.

흐드러지게 핀 구절초가 꿈결 속 은하의 별무리가 지상에 내려온 듯 눈이 부시다.

갑자기 숨이 막히고 발걸음이 얼어붙는다. 꽃을 보고 숨이 막히고, 발걸음이 얼어붙다니…….

 

대체 이 일을 어이할꼬.

 

그대가 저 하늘 은하의 별을 꿈꾸었던가.

이 적막한 벌판에 꿈처럼 하얗게 피어난 고매한 구절초여!

그대를 보니 오늘도 바람 부는 내 빈 가슴에 꽃이 피나니.






한줄기 바람이 비탈진 산언저리를 휩쓸고 지나간다.

가녀린 구절초는 쓰러질 듯 쓰러질 듯 그 가냘픈 몸을 휘청 이다가 어느새 가늘고 긴 몸을 꼿꼿이 세우면서 다시 일어선다.

 

무심한 바람이여!

 

하지만 그 가냘픈 구절초는 무심한 바람 앞에 긴장한 듯, 어느새 가늘고 긴 몸을 꼿꼿이 세우며 일어서기를 반복한다.

내 역시 저 드센 바람 앞의 구절초처럼 지금의 이 자리에 서기까지 어두운 골자기를 몇 번이나 돌아 나왔으며

내 연약한 사고가 휘어지고 꺾어지면서 그 얼마나 아파하며 절규했던가.


이젠 그 숱한 아픈 기억의 편린들이 자욱한 눈발 속으로 멀어지는 것 같다.





나무그늘에 앉는다.

 

눈앞의 구절초와 가만히 눈빛을 마주한다.

새벽이슬로 목욕한 듯 해맑고 정갈한 그녀가 수줍은 듯 바람결에 몸을 움츠린다.

하도 정갈하여 슬픔과 아픔이 마알갛게 고여 있는 듯하다.

지고지순한 가녀린 저 모습! 밤이면 은하의 별빛 꽃잎꽃잎 속삭이는 이 깊은 산골에서 그 얼마나 영롱한 꿈을 꾸었기에

저토록 애틋한 향기의 맑은 눈빛을 가졌을까.

지상엔 하나 밖에 없을 그 소중한 꿈을 위해 그토록 애태우며 숱한 날밤을 건넸을까.

 

생이 준 단 한 번의 삶과 사랑 앞에 지고지순한 그대여!


머리가 희끗한 허름한 사내 하나가 그대를 만나고파 몇 날 며칠을 벼루어 달려온 먼 길 이려니,

이 길 돌아서면 언제 다시 만날 수 있으랴마는

이 삶이 흐르는 강물처럼 그립고, 흐르는 눈물처럼 아픈 날,

적막한 가슴에 그대의 무량(無量)한 마음의 향기를 건네주길 당부하노니.

그대 속 깊은 향기는 흔들리는 영혼을 일깨워 주리니…….

 

돌아서는 발길에 나뭇잎 하나가 시간과 공간을 벗고 허공을 맴돌며 꽃잎 위로 떨어진다.


 
























 

                                                         구절초야

                                                         그대가 저 하늘 은하의 별을 꿈꾸었는가

                                                         그 영롱한 꿈이

                                                         불멸의 꿈 되어

                                                         이 적막한 산골 달빛 아래

                                                         지상의 꿈으로 흐드러지게 피어났는가

 

                                                         머리가 희끗한 허름한 사나이 하나가

                                                         오늘도 은하의 별을 꿈꾸고 있을

                                                         너를 만나고파

                                                         몇 날 며칠 벼루어

                                                         먼 새벽길 마다 않고 달려 왔나니,

 

                                                         가을날의 이 쓸쓸함이

                                                         병처럼 살갗을 파고드는

                                                         계절의 마지막 길목에서

                                                         눈물처럼 영혼처럼

                                                         고귀하게 피어난 구절초여,

 

                                                         내 어머니 같은 꽃이여!  //  <구절초> 북을._ 

 

                                                        

                                                         영평사에서._ 2017. 10월._ 북을.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