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형,  

  

십여 년 전, 가을 어느 날 이었습니다. 

마라톤에 첫 발을 놓았을 때, 

형은 뜬금없이 "지구를 한 바퀴 돌아오겠노라고." 호기로운 말을 건네 왔습니다.

밑도끝도 없는 말을 내뱉곤, 바람 속으로 홀연히 사라져버렸습니다.  

 

그로부터 기억 밖으로 잊혀질 만하면 가끔 땀이 범벅된 마라톤 영상이 날아오고, 때론 풍편으로 소식이 와 닿곤 하였습니다.

외람된 말씀이나 그때 저는,  

더운 가슴 가마솥에 걸어놓고 저러다가 제홀로 끓다가 말겠거니 하였습니다.

 

그러나 형은, 저의 어설픈 관념의 벽을 흙담처럼 무너뜨리며

 바람 불고, 눈 내리는 세월을 뚫고, 지구 끝을 향해 질풍노도처럼 달리고 있었습니다.

그 끝없는 고통의 질주를 가죽 보다 질긴 집념에 불을 지피며 달리고 있었습니다.  

어찌 보면 참으로 소름 돋는 끔찍한 일 같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던 어느 날, 한 모임에 모습을 드라낸 형은 이제 "지구 한 바퀴를 돌아왔노라."고, 목에 힘을 주고 당당하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때 보니 군살이 다 빠진 구릿빛 강인한 몸매는 청춘의 심벌 같았습니다.      

 

형, 그간 저는 새벽 이슬, 어스름 달빛 아래, 불을 토하며 오늘을 준비를 하였습니다.

평택항 부두를 가로질러 걸어갈 때 쌉쌀한 소금바람이 몸을 덮쳐왔습니다.

늘 그렇듯 대회장으로 향하는 발걸음에는 아직도 사춘기 소년처럼 가슴이 뛰고 설렙니다.

목숨을 사르는 둣한 그 고통스러운 길에 말입니다.     

 

J형,

제 한 몸 태워 영롱히 빛을 발하는 

밤하늘 별처럼 운명처럼 달리는 그 불꽃 같은 길 위에, 

부디 성운(星運)과 성운(聖運)이 함께 하시길 축원(祝願)드립니다.  

 

 

평택항 마라톤에 즈음하여, 북을._

  

 



  

 





 

  

 

 

  

 

 

 



 

 

 

           

                                            마라톤, 그 영지에 불을 놓아

 

 

                                            평택항에 발을 딛는다

                                            부두를 홅어오는 쌉쌀한 소금바람이 몸을 덮친다

                                            별들의 향연장으로 향하는 걸음엔 가슴 설렌다

                                            도처에서 구름처럼 운집한 미끈한 건각(健脚)들 사이로,

                                            나처럼 기(氣) 빠진 이들도 어슬렁거린다

 

                                            허공에 총성이 울리자

                                            막혔던 봇물이 터지듯 쏟아진다

 

                                            하늘에선 태양이 벙글벙글

                                            신바람 난 바람이 온 몸 흔들며 춤을 추고 

                                            길섶의 갈대도 어깨춤 둥실둥실   

                                            참새도 이리 폴작 저리 폴작 쫑끗쫑끗 휘바람

                                            나비도 너울너울 원무를 그린다 

                                  

                                            솜털처럼 가벼운 발걸음, 

                                            마음은 날아갈 듯 상쾌하다

 

                                      세상살이 지금만 같으면 한세상 살만하나니. 

 

                                            초침이 싹둑싹둑 분침을 삼키고 

                                            분침이 철컥철컥 시침을 삼키자 

                                            가뭄에 곡식이 타듯, 목이 타고 가슴이 탄다  

                                    

                                            그 길 위에 이승의 그림자 하나

                                            고뇌의 속병 앓는 그림자 하나 

                                            마음 깊숙히 박힌 멍울을 안고 하염없이 따라온다

 

                                            가을이면 채울 수 없는 가슴, 

                                            허전히 열어 

                                            아픈 것들 저마다 

                                            가을 눈물, 글썽, 글썽, 눈썹끝에 맺히는데,

                                            설움 겨워 방울방울 떨어지는 

                                            수정같은 저 눈물방울 어이할꺼뇨!

                                            저 눈물방울을.

                                                                           

                                            건너편을 보니

                                            선두의 케냐 선수가 활강하는 매의 눈매로 질주한다

                                            저 검은 훅진주의 눈부신 활보의 몸매,

                                            신이 그토록 공들여 빚은 걸작인가

                                            태양을 삼킨 듯한 사나이가 내 넋을 뽑는다

 

                                            그 순간 나도 모르게, 

                                            원더풀! 원더풀! 화이팅!                                     

                                            고래고래 소리를 지르며 엄지 손가락을 내밀었다

                                            내 폐부에 찬 응원가를 들었는지 어쨌는지

                                            그는 바람을 가르는 화살처럼 질주한다.

 

                                            그 뒤를 국내 어느 선수가 따라 붙는다

                                            바늘로 찔러도 끄떡없을 다부진 몸                                   

                                            전생이 준마(駿馬)인 듯 화려한 보폭의 바람을 일으킨다

 

                                            보석처럼 빛나는 그들을 보니

                                            나는 무슨 삐걱거리는 짐짝인가

                                            토담에 매달린 제 몸 겨운 호박인가

                                                                                                              

                                            그간 붉은 머리띠 불끈 매고

                                            비바람, 눈보라 속, 불을 뿜으며  

                                            내 가슴의 심장과 폐를 무쇠처럼 담금질하였나니. 

                                    

                                            허나, 

                                            목숨 같은 시간이 모질게 잘려나갈수록 

                                            온 몸이 조청이 되어 내가 녹아 내린다 

                                    

                                            마음은 살아서 하늘을 나는데

                                            가도 가도 목이 타는 열사의 사막

                                            뒷굽에 연기가 나고

                                            목구멍에 이글거리는 불덩어리를 삼킨듯 

                                            내가 타서,  내가 무너져 내린다    
                             

                                            아. 숨 막히는 목숨의 길이여! 


                                            장년의 한 사내는 간들거리는 심지를 돋우며 

                                            목숨처럼 길을 달린다



                                            //  마라톤, 그 영지에 불을 놓아._  북을._ 

                                                         

                                     

                                            평택항 마라톤대회에서- 북을.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