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을, 시 간 의 흔 적 들 ~

달덩이처럼 가슴에 품었던 산, 영암 월출산

작성일 작성자 북을



달덩이 같은 한 여인을 만나러 새벽길을 떠납니다.

그러니까 15년 전으로 기억됩니다.
지방 출장 차, 난생처음 전남 영암 땅에 첫 발을 딛었습니다.
그때 남도의 푸른 들녁에 수려한 품새로 우뚝 솟은 월출산의 저 산세에 매료되어 경탄을 금치 못하였습니다.
업무를 마치고 돌아설 때, 달덩이 같은 여인을 두고 떠나오는 듯하였습니다.

메마른 일상을 살다가, 붉은 단풍이 가슴으로 물들고,
허전한 산허리 돌아오는 쓸쓸하고 공허한 바람결에, 가끔 마음이 어디론가 훌쩍 떠날 때면,
저 산은 세월 넘어 두고 온 그리운 여인처럼 떠오르곤 하였습니다.

그간 달덩이처럼 가슴에 품었던 산,
어쩌면 이 길은 한평생 잊지 못 할 여인을 만나러 가는 꿈같은 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

 

 



 

 *

 



 


 

 *

 

 

 

 


 *

 


 


 

  *


 

 

 

 


 *

  

 

 


 * 

 

 

 

 


 *

 

 

 

 


 *

 

 

 


 

 *

 

 

 

 

 


 *

 

 

 

 

 


 *

 

 

 


 


 *

 

 

 

 

 


 *

 

 

 

 

 


  *

 

 

 

 

 


 * 

 


 

가을 산의 복덩이, 산부추꽃

 

  


 

심성 깊은 꽃, 구절초

 

  


 

가을산의 대명사. 용담꽃

 

  


 

 

  


 *

 


 

재운을 부르는, 돼지바위

 

  

 


 

하늘을 찌르는 숨 막히는, 남근 바위

 

 

 


 

배틀 굴 (음굴)

 

 


 




*




 

 


 *

 

 


 

 

 


 *

 

 

 


 

 


 *

 

 


 

 

  


 *

 



 



  *

 


 

                    



*





                                             억새꽃

 

                                             은빛 물결 일렁이는 하얀 억새꽃이

                                             곱고도 아름답게 피었구나.

 

                                                       사는 일이

                                             비탈진 산을 오르는 일일지니,

                                             제 자리로 돌아가는 시간까지

                                             억겁의 짐을 지고

                                             그 산을 오르는 일일지니,

                                             서툰 나는 오늘도 서툴게 산을 오른다.

 

                                             살아 있음에

                                             살아 있다는 이유만으로

                                             누구나 억겁의 짐을 지고

                                             비탈진 산을 쉼 없이 올라야 하는 일,

 

                                             오늘도 그 산을 오르는 나는

                                             온 몸이 땀에 젖어

                                             숨이 턱턱 막힌다.

 

                                             그렇게 버겁도록 하늘과 맞닿은

                                             산정山頂에 올라서

                                             지고 온 등짐을 풀면

                                             여기가 이승의 끝인가.

                                             여기가 저 하늘로 통하는 길인가.

 

                                             갈바람 빈 바람

                                             마른 몸 서걱거리는 그곳에는

                                             삶의 고달픈 노래도,

                                             삶의 슬픈 노래도,

                                             삶의 아픈 노래도,

                                             삶의 그 서러운 노래도,

 

                                             은빛 물결 일렁이는 하얀 억새꽃 되어

                                             곱고 아름답게 피어나더라. // 억새꽃._ 북을._




                                             영암 월출산 가을 산행에 즈음하여. _ 북을, 정용표.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