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인돌 앞에서

 

                                  돌 세 개로 선 오랜 죽음 앞에 선다

                                  한 생명이 잠든 자리

                                  자신을 버린 죽음이

                                  돌의 무게만큼 적막한 고요가 흐른다

                                  누구인지 비명碑銘 한 줄 없이 간

                                  무덤에 고인 깊은 침묵,

                                  죽음의 생명처럼 피어난 검버섯을

                                  말없는 눈으로 바라보니

                                  생명을 부지扶持하여

                                  산다는 것에 한없는 연민이 든다


                                  그 측은함 헤집으며

                                  수 천년 비바람 눈보라에 씻긴

                                  그들이 살아왔을 흔적을 더듬으니

                                  아득한 망각의 강물이 흐른다

                                  하지만 그들도 오늘의 나처럼

                                  자식 낳고 사랑하는 가족 위하여

                                  때론 사랑하는 사람을 위하여

                                  천렵을 하고 사냥을 하며

                                  삶의 슬픔과 아픔과 기쁨 속에

                                  아득한 시원始原을 살다가

                                  어느 날 허무히 날개를 접었으리라


                                  그들이 살다 간 흔적처럼

                                  언젠가 내 가고 나면 무엇이 남을까

                                  내친김에 금박지에 싸둔 말을 꺼내리라

                                  내 곁을 둘러 앉은

                                  아내와 자식들에게 그 말을 하리라 

                                  당신과 너희들이 있어서

                                  난 참으로 행복하였노라고…….

                                  이 세상 마지막 가는 길에

                                  이 보다 더한 축복이 어디 있으리

         

                                  그리고 아무것도 남기지 않으리라

                                  저기 저 돌무덤도, 저기 저 봉분도

                                  저기 저 한 줌 유골의 그 무엇도,

                                  그저 가뭇없이 사라지는 바람처럼 가리라

                                  한 방울 아침이슬처럼 가리라


                                  북을._








강화도 부근리 고인돌 앞에서._2019.05._ 북을.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