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가 붉은 그리움을 풀어내고 있다.

 

카메라를 내리고, 낙엽이 발등으로 굴러가는 가을 벤치에 앉는다.

가을 끝자락에서 애끓는 연가를 날리는 붉은 단풍에 넋을 빼앗긴 채 한동안 앉아 있었다.

 

오늘처럼 바람 불어 낙엽이 흩날리면, 가끔씩 먼 산 바라보며, 어디론가 떠나고 싶다던, 그 여자가 떠오른다.

 

그녀를 등에 업고 12월의 시리고 찬 계곡물을 건널 때,

입안에 사탕을 문 듯 관능처럼 내 몸속으로 녹아들어 정신없이 심장이 뛰었던 그 여자.

그리곤 어느 저무는 가을 날, 추상抽象같은 이야기만 남긴 채, 흩날리는 낙엽처럼 홀연히 떠나버린 그 여자.

 

내 스무 살 청춘시절의 그녀였다.

 

이제 옛 사람이 되었지만, 

차마 평생을 잊지 못할, 달덩이 같은 그리움 하나 덩그러니 남겨 놓은 채,

쓸쓸한 가을바람처럼 떠나버린 그녀가

여태도 내 곁을 떠나지 않고 있나니.

 

  

 

 

 

 

 

 

 

 

 

 

 

 

 

 

 

 

 

 

 

  

 

 

 

 

 

  

 

 

 

 

 

 

  

 

 

 

 

 

  

 

 

 

 

 

 

 

 

 

 

 

 

 

 

  

 

 

 

 

 

 

   

 

 

 

 

 

  

 

 

 

 

 

  

 

 

 

  

 

 

 

 

 

 

 

 

 

 

 

 

 

  

 

 

 

 

 

 

  

 

 

 

 

 

             

                                                  가을 낙엽 저토록 곱게 물들어

                                                  흩날릴 때면

                                                  삶의 못다 한 그리운 여운처럼

                                                  내 마음에 내리는 그 여자

 

                                                  들꽃처럼 곱고 아름다웠던 그 여자

                                                  나를 보고 웃을 땐

                                                  달빛아래 하얗게 핀 박꽃 같았던 그 여자

 

                                                  내 스무 살 청춘시절,

                                                  그녀를 등에 업고

                                                  12월의 시리고 찬 계곡물을 건널 때

                                                  입안에 사탕을 문 듯

                                                  관능처럼 내 몸속으로 녹아들어

                                                  정신 없이 심장이 뛰었던 그 여자

 

                                                  감이 붉게 익어가고

                                                  바람 불어 낙엽이 흩날리면

                                                  어디론가 떠나가고 싶다던 그 여자

 

                                                  그러던 어느 저무는 가을날

                                                  달덩이 같은 그리움 하나 덩그러니 남긴 채

                                                  홀연히 떠나버린 그 여자.

 

                                                  그녀 떠나간 그 쓸쓸한 길에

                                                  숱한 낙엽이 흩날리고

                                                  둥근달이 떠오르고

                                                  꽃이 피고

                                                  비가 내리고

                                                  눈이 내린 세월,   

 

                                                  내 삶의 밑둥이 흔들리는 날이면

                                                  텅 빈 마음 가장자리에

                                                  들꽃처럼 마알갛게 피어나던 그 여자

 

                                                  그녀도 곱게 물든 낙엽 진 길을 

                                                  걸을 때면, 나를 생각하고 있을까.

     

                                                  오늘처럼 낙엽이 붉게 타올라

                                                  분분히 흩날리는 날이면

                                                  꺼지지 않는 바람끝에 그리움이 이나니,

              

                                                  별이여, 바람이여, 노을이여,

 

                                                  별은 저 홀로 뜨지 아니하고

                                                  바람도 저 홀로 불지 아니하건만

                                                  노을은 어찌 저리도 저 홀로 붉게 타는지.  

 

 

                                                  북을._ <가을 그리고 그 여자> 중에서._

 

                                                  목천 단풍나무 숲길에서.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