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등, 시 간 의 흔 적 들 ~

하얀 눈이 내리는 날이면, 무주구천동 계곡길 따라

작성일 작성자 북을


눈이 내리는 설국의 세상을 찾아 길을 간다.

 

하얀 눈이 내리면,

눈물 끝에 아롱지는 별처럼 순백의 가슴에 꽃을 피웠던 그녀가 떠오른다.

손끝에 묻어나는 뜨거운 이슬처럼 속절없이 떠나간 그녀가 하얀 꽃보라에 싸여 나폴나폴 하늘을 타고 내려온다.

 

그녀 떠나간 빈자리에 잡초만 우거진 목마른 세월,

그 하상의 자리에 미련이 남아, 비바람 맞아가며, 시간이 삭고 세월이 삭아도, 달을 품고, 별을 품고 있었기에,

그녀와 손잡고 꽃가루 같은 웃음 뿌리던 길을 따라,

잠시 뒤척이는 인생의 쉼표를 긴 한 숨으로 찍으며, 길을 나서는 것이다.

 

그때 그 자리,

모든 것은 변하지 않은 정물처럼 그대로 인데…….

연모戀慕는 언 땅을 뚫고 두 그루 붉은 상사화로 피어나는데, 빈 바람은 무정한 세월을 넘어 옷깃을 스치며 지나간다.

 

하얀 눈이 내리면

순백의 가슴에 꽃을 피운다.

이 세상에 하나 밖에 없었던, 가슴에 청수처럼 흐르던 그녀가 소리 없이 내려,

순백의 가슴으로 내려, 글썽글썽 눈물로만 말한다.

 

애타게 그리웠노라고…….

 

흑진주로 빛나는 그녀의 눈동자에 맺힌 한 방울 뜨거운 눈물방울이 아롱지는 별처럼 떨어진다.

 

눈이 내리면, 내 깊이 잠든 청춘의 애상愛想이 뜨거운 한 방울 눈물로 묻어난다.

 

 

 

 

 

 

 

 

 

  

 

 

 

 

 

 

 

 

 

 

 

 

 

 

 

 

 

 

 

 

 

 

 

 

 

 

 

 

 

 

 

 

 

 

 

 

 

 

 

 

 

 

 

 

 

 

 

 

 

 

 

 

 

 

 

  

 

 

 

 

  

 

 

 

  

 

 

 

 

 

 

 

 

 

 

 

 

  

 

 

 

                                                   

                                                     눈이 내린다.

                                                     하얀 추억이 나폴나폴 내리고 있다.

                                                     시간이 삭고,

                                                     세월이 삭은 자리에

                                                     그리운 것들이 풍화하여

                                                     슬픔을 적시며 자욱이 내린다.

 

                                                     하얀 눈이 내리면

                                                     이 세상에 하나 밖에 없었던

                                                     가슴에 청수처럼 흐르던 그녀가

                                                     소리 없이 내려

                                                     순백의 가슴으로 내려

                                                     글썽글썽 눈물로만 말한다

 

                                                     애타게 그리웠노라고….

                                                     그리움이 목에 차올라

                                                     애타게 보고 싶었노라고….

 

                                                     흑진주로 빛나는 그녀의

                                                     눈동자에 맺힌 한 방울 뜨거운 눈물방울이 

                                                     아롱지는 별처럼 떨어진다

 

                                                     그 뜨거운 눈물방울이

                                                     깊고 깊은 강심江心 보다

                                                     더 깊이 다가오는

                                                     스러진 내 청춘의 애상愛想이여!

 

                                                     하얀 눈이 내리면

                                                     꽃잎 같은 순정은 흐르고 흘러

                                                     순백의 가슴에 흐르고 흘러

                                                     우리는 나폴나폴 하늘을 타고

                                                     하얀 꽃보라에 싸여, 하나가 된다

 

                                                     눈이 내린다.

                                                     하얀 추억이 나폴나폴 내리고 있다.

                                                     시간이 삭고,

                                                     세월이 삭은 자리에

                                                     그리운 것들이 풍화하여

                                                     슬픔을 적시며 자욱이 내린다.

 

                                                     북을._ <하얀 눈이 내리면> 중에서._

 

                                                        

                                                     덕유산 무주구천동 계곡길에서._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Giovanni Marradi - Paris Nights 

1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