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내(Gaenea)

인생의 빈잔에 채워질 아름다운 인연

작성일 작성자 joolychoi



 

 

 


 인생의 빈잔에 채워질 아름다운 인연 

 

삼동에 기나긴 밤

얼어붙은 시린가슴을 열고

켜켜이 쌓인 그리움을 말하면

내가 곁에 있어줄께

선뜻 대답하는 사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춰온 이슬 맺힌 사연 털어놓으면

대접에 동동주를 가득따르며 같이 아파하고

눈물까지 함께 하는

친구같은 사람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가면 갈수록 힘들고 험한 세상

인생의 고삐가 조여져 아파하면

바람부는대로 물결치면 치는대로 살자며

내등을 토닥여줄 사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앞서가길 어려워하면 뒤에 세우고

뒤서가기 어려워면 앞에 세우고

슬픔의 끈을 당기면 늦추어 주고

희망의 끈을 놓으연 끌어 당기는

보석보다 귀한사람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눈빛만보아도 마음을 읽고

듣지 않아도 아픔을 알며

내 마음을 거울처럼 읽고

내 인생의 나침판이 되어

아름다운 필연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굳이 유머섞인 말을 하지 않아도

함박 웃음을 웃고

굳이 인연의 끈을 끌여 당겨 묶지 않아도

달콤한 입술 포갤 수 있는

인생의 소중한 사람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한숨과 행복이 섞인

가득찬 술잔이 비어갈 무렵

뜨거운 가슴을 비비며

내마을 읽어주는

이세상 소중한 사람 하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청호 윤봉석 >--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Kathleen's Song - Ray Lynch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아련한 그리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