루카복음서 23장


빌라도에게 신문을 받으시다 (마태27,1-2 ; 마태27,11-14 ; 마르15,1-5 ; 요한18,28-38


자료 : 함께 '내가 사랑하는 사람아' / 빌라도에게 신문을 받으시다


1 그리하여 온 무리가 일어나 예수님을 빌라도 앞으로 끌고 갔다.

2 그리고 예수님을 고소하기 시작하였다. “우리는 이자가 우리 민족을 선동한다는 사실을 알아냈습니다.

황제에게 세금을 내지 못하게 막고 자신을 메시아 곧 임금이라고 말합니다.” 

3 빌라도가 예수님께 “당신이 유다인들의 임금이오?” 하고 묻자, 

그분께서 “네가 그렇게 말하고 있다.” 하고 대답하셨다. 

4 빌라도가 수석 사제들과 군중에게 말하였다. “나는 이 사람에게서 아무 죄목도 찾지 못하겠소.” 

5 그러나 그들은 완강히 주장하였다. 

“이자는 갈릴래아에서 시작하여 이곳에 이르기까지, 온 유다 곳곳에서 백성을 가르치며 선동하고 있습니다.” 



헤로데 앞에 서시다 

6이 말을 들은 빌라도는 이 사람이 갈릴래아 사람이냐고 묻더니,

7 예수님께서 헤로데의 관할에 속한 것을 알고 그분을 헤로데에게 보냈다. 

그 무렵 헤로데도 예루살렘에 있었다. 

8 헤로데는 예수님을 보고 매우 기뻐하였다. 


 http://www.art2me.org/images-art  /  헤로데 앞에 서시다


예수님의 소문을 듣고 오래전부터 그분을 보고 싶어 하였을 뿐만 아니라, 

그분께서 일으키시는 어떤 표징이라도 보기를 기대하고 있었던 것이다. 

9 그래서 헤로데가 이것저것 물었지만, 예수님께서는 아무 대답도 하지 않으셨다 

10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은 그 곁에 서서 예수님을 신랄하게 고소하였다.


자료 : 정준극 / 조롱당하시다


11 헤로데도 자기 군사들과 함께 예수님을 업신여기고 조롱한 다음, 

화려한 옷을 입혀 빌라도에게 돌려보냈다. 

12 전에는 서로 원수로 지내던 헤로데와 빌라도가 바로 그날에 서로 친구가 되었다.



사형 선고를 받으시다 (마태27,15-26 ; 마르15,6-15 ; 요한18,38


13 빌라도는 수석 사제들과 지도자들과 백성을 불러 모아 

14 그들에게 말하였다. “여러분은 이 사람이 백성을 선동한다고 나에게 끌고 왔는데, 

보다시피 내가 여러분 앞에서 신문해 보았지만, 이 사람에게서 여러분이 고소한 죄목을 하나도 찾지 못하였소. 

15 헤로데가 이 사람을 우리에게 돌려보낸 것을 보면 그도 찾지 못한 것이오. 

보다시피 이 사람은 사형을 받아 마땅한 짓을 하나도 저지르지 않았소. 

16 그러니 이 사람에게 매질이나 하고 풀어 주겠소.” 

18 그러자 그들은 일제히 소리를 질렀다. “그자는 없애고 바라빠를 풀어 주시오.” 


http://cafe.daum.net/waitingforjesus /  “그자는 없애고 바라빠를 풀어 주시오.” 


19 바라빠는 예루살렘에서 일어난 반란과 살인으로 감옥에 갇혀 있던 자였다.

20 빌라도는 예수님을 풀어 주고 싶어서 그들에게 다시 이야기하였지만, 

21 그들은 “그자를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십자가에 못 박으시오!” 하고 외쳤다

22 빌라도가 세 번째로 그들에게, “도대체 이 사람이 무슨 나쁜 짓을 하였다는 말이오?

나는 이 사람에게서 사형을 받아 마땅한 죄목을 하나도 찾지 못하였소.

그래서 이 사람에게 매질이나 하고 풀어 주겠소.” 하자, 

23 그들이 큰 소리로 예수님을 십자가에 못 박으라고 다그치며 요구하는데, 그 소리가 점점 거세졌다. 


자료 : 심재엽파스칼 / 손씨는 빌라도 총독


24 마침내 빌라도는 그들의 요구를 들어주기로 결정하였다. 

25 그리하여 그는 반란과 살인으로 감옥에 갇혀 있던 자를 그들이 요구하는 대로 풀어 주고, 

예수님은 그들의 뜻대로 하라고 넘겨주었다




십자가에 못박히시다 (마태27,32-44 ; 마르15,21-32 ; 요한19,16-27



 http://blog.daum.net/2emmaus/113 꼴찌요셉 / 십자가를 지고 넘어지시다


26 그들은 예수님을 끌고 가다가, 시골에서 오고 있던 시몬이라는 어떤 키레네 사람을 붙잡아 

십자가를 지우고 예수님을 뒤따르게 하였다.

27 백성의 큰 무리도 예수님을 따라갔다. 그 가운데에는 예수님 때문에 가슴을 치며 통곡하는 

여자들도 있었다


http://blog.daum.net/2emmaus/113 꼴찌요셉 / 십자가를 지고 해골산으로 오르시다


28 예수님께서는 그 여자들에게 돌아서서 이르셨다. 

“예루살렘의 딸들아, 나 때문에 울지 말고 너희와 너희 자녀들 때문에 울어라.

29 보라, ‘아이를 낳지 못하는 여자, 아이를 배어 보지 못하고 젖을 먹여 보지 못한 여자는 행복하여라!’

하고 말할 날이 올 것이다. 

30 그때에 사람들은 ‘산들에게 ′우리 위로 무너져 내려라.′ 하고 언덕들에게 ′우리를 덮어 다오.′ 할’ 것이다.

31 푸른 나무가 이러한 일을 당하거든 마른 나무야 어떻게 되겠느냐?” 

32 그들은 다른 두 죄수도 처형하려고 예수님과 함께 끌고 갔다. 


http://blog.daum.net/2emmaus/113 꼴찌요셉/ 십자가에 못박혀 들어올려 지다


33 ‘해골’이라 하는 곳에 이르러 그들은 예수님과 함께 두 죄수도 십자가에 못 박았는데, 

하나는 그분의 오른쪽에 다른 하나는 왼쪽에 못 박았다. 

34 그때에 예수님께서 말씀하셨다. “아버지, 저들을 용서해 주십시오. 저들은 자기들이 무

슨 일을 하는지 모릅니다.” 그들은 제비를 뽑아 그분의 겉옷을 나누어 가졌다. 


자료 : 심재엽파스칼 / 예수를 십자가에 못밖은 병사들이예수의 혼솔없는 속옷을 가지고 제비뽑기를 하다


35 백성들은 서서 바라보고 있었다. 그러나 지도자들은 “이자가 다른 이들을 구원하였으니, 정말 하느님의 메시아, 

선택된 이라면 자신도 구원해 보라지.” 하며 빈정거렸다.

36 군사들도 예수님을 조롱하였다. 그들은 예수님께 다가가 신 포도주를 들이대며 

37 말하였다. “네가 유다인들의 임금이라면 너 자신이나 구원해 보아라.” 

38 예수님의 머리 위에는 ‘이자는 유다인들의 임금이다.’라는 죄명 패가 붙어 있었다. 

39 예수님과 함께 매달린 죄수 하나도, “당신은 메시아가 아니시오? 당신 자신과 우리를 구원해 보시오.” 

하며 그분을 모독하였다. 


자료 : 마리아사랑넷 /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 

"네 어머니시다. 어머니의 아들입니다."


40 그러나 다른 하나는 그를 꾸짖으며 말하였다. “같이 처형을 받는 주제에 너는 하느님이 두렵지도 않으냐?

41 우리야 당연히 우리가 저지른 짓에 합당한 벌을 받지만, 이분은 아무런 잘못도 하지 않으셨다.” 

42 그러고 나서 “예수님, 선생님의 나라에 들어가실 때 저를 기억해 주십시오.” 하였다. 

43 그러자 예수님께서 그에게 이르셨다. “내가 진실로 너에게 말한다. 너는 오늘 나와 함께 낙원에 있을 것이다.” 




숨을 거두시다 (마태27,45-56 ; 마르15,33-41 ; 요한19,28-30


자료 : 마리아사랑넷


44 낮 열두 시쯤 되자 어둠이 온 땅에 덮여 오후 세 시까지 계속되었다

45 해가 어두워진 것이다. 그때에 성전 휘장 한가운데가 두 갈래로 찢어졌다.

46 그리고 예수님께서 큰 소리로 외치셨다. “아버지, ‘제 영을 아버지 손에 맡깁니다.’” 이 말씀을 하시고 숨을 거두셨다. 

47 그 광경을 보고 있던 백인대장은 하느님을 찬양하며, “정녕 이 사람은 의로운 분이셨다.” 하고 말하였다. 

48 구경하러 몰려들었던 군중도 모두 그 광경을 바라보고 가슴을 치며 돌아갔다. 

49 예수님의 모든 친지와 갈릴래아에서부터 그분을 함께 따라온 여자들은 멀찍이 서서 그 모든 일을 지켜보았다

 

▲ 골고타(마르 15,22; 마태 27,33; 요한 19,17)는 아람어 '골골타'와 히브리말 '골골레트'에서 파생된 헬라(그리스)말이다. 라틴말로는 '갈바리아'라 한다. 324년 예루살렘을 순례 온 헬레나 성녀는 아들 콘스탄티누스 대제에게 간청해 로마 신전을 허물고 골고타 언덕과 예수님 무덤을 발굴, 그 자리에 326년 '예수 부활 성당'을 세웠다. 헬레나 성녀가 골고타에서 발굴한 성 십자가 일부와 죄 명패, 못 등은 로마 '예루살렘 성 십자가 성당'에 가면 볼 수 있다. 사진은 골고타 언덕 위에 세워진 십자가의 길 12처 경당.



묻히시다 (마태27,57-61 ; 마르15,42-47 ; 요한19,38-42)


 

 자료 : 테오필로 신부님 / 예수님 무덤 안 무덤 제대. 예수님의 시신이 뉘여 있었던 돌 위에 만든 임시 제대


50 요셉이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그는 의회 의원이며 착하고 의로운 이였다. 

51 이 사람은 의회의 결정과 처사에 동의하지 않았다. 

그는 유다인들의 고을 아리마태아 출신으로서 하느님의 나라를 기다리고 있었다. 

52 이 사람이 빌라도에게 가서 예수님의 시신을 내 달라고 청하였다.


가운데 공간에 탁자처럼 보이는 것은 예수님의 무덤을 막았던 돌의 조각이다. 

(윗부분 일부) 첫번째 공간이 천사들이 나타난 곳, 그리고 그 안쪽이 실재 무덤이다.


예수님 무덤을 막았던 커다란 석문(굴려서 입구를 막을 수 있는 둥근형)의 일부분.



53 그리고 시신을 내려 아마포로 감싼 다음, 바위를 깎아 만든 무덤에 모셨다. 

그것은 아직 아무도 묻힌 적이 없는 무덤이었다.



자료 : 심재엽파스칼 / 대못, 가시관, 죄명패가 박물관에 보관되어 있다. 




















 로마에 있는 예루살렘 성 십자가 성당에는 헬레나 성녀가 발굴해 안치한 성 십자가와 성 못, 
예수님의 죄명패가시 면류관 조각 등이 보관돼 있다. / 리길재 기자 teotokos@pbc.co.kr 


54 그날은 준비일이었는데 안식일이 시작될 무렵이었다.

55 갈릴래아에서부터 예수님과 함께 온 여자들도 뒤따라가 무덤을 보고

 또 예수님의 시신을 어떻게 모시는지 지켜보고 나서, 

56 돌아가 향료와 향유를 준비하였다. 그리고 안식일에는 계명에 따라 쉬었다. 


자료 : 정준극 / 1898년 토리노 성당에서 성수의를 일반에게 공개 할때에 만든 포스터. 예수의 얼굴 모습은 콧수염이 있는 것으로 그렸다. 

얼굴 모습 아래에는 성수의를 접지 않고 펼친 모습이다. 자세히 보면 같은 이미지가 두 개 프린트 되어 있는 것처럼 보인다.


자료 : 정준극 / 히스토리 채널이 주관하여 최첨단 컴퓨터 그래픽 기술로 복원한 예수 그리스도의 얼굴 모습. 토리노 수의에 묻어 있는 피와 땀, 

먼지등을 근거로 만들어냈다. 이에 의하면 예수의 얼굴은 중동사람처럼 가무잡잡하다는 것이다.


토리노의 수의. 가운데 보면 어떤 수염난 할아버지가 두 손을 아래쪽에 포개고 눈을 감고 있는 모습을 볼수 있다.



인터넷편집:불광동성당 미디어팀 그림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