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궤의혈[堤潰蟻穴] - 큰 둑도 개미구멍으로 무너진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세계(동서양) 문학/동서양 고사성어

제궤의혈[堤潰蟻穴] - 큰 둑도 개미구멍으로 무너진다

21st CETA
댓글수0

제궤의혈[堤潰蟻穴]

- 큰 둑도 개미구멍으로 무너진다
○ 堤(둑 제) 潰(무너질 궤) 蟻(개미 의) 穴(구멍 혈)

'개미굴이 둑을 무너뜨린다'라는 뜻으로,

사소한 실수로 큰일을 망쳐버리는 것을 비유하는 고사성어이다.

한비자(韓非子)에서 유래되었다.

제궤의공(堤潰蟻孔) 또는 의혈제궤(蟻穴堤潰)라고도 한다. 《한비자》의 〈유로(喩老)〉편에 "천하의 어려운 일은 반드시 쉬운 일에서 비롯되며, 천하의 큰일은 반드시 사소한 일에서 비롯된다"라고 하였다. 또 "천 길이나 되는 둑도 땅강아지나 개미가 만든 구멍으로 인하여 무너지고, 백 척이나 되는 집도 굴뚝 틈새의 불티로 타 버린다"라고 하였다.

이에 대한 예로 명의 편작(扁鵲)과 채(蔡)나라 환공(桓公)의 이야기를 들었다. 편작이 환공을 보고 살갗에 병이 있으니 치료하지 않으면 심해질 것이라고 말하였다. 환공은 자기 몸에는 아무 이상이 없노라며 듣지 않았다. 열흘 뒤에 편작이 환공을 보고 근육에 병이 들었으니 치료하지 않으면 심해질 것이라고 말하였으나 채공은 역시 듣지 않았다.

다시 열흘 뒤에 찾아온 편작이 위장에 병이 들었다고 하였으나 환공은 이번에도 듣지 않았다. 또 열흘이 지나 편작은 환공을 찾아와서는 물끄러미 바라보기만 하다가 돌아갔다. 환공이 사람을 시켜 그 까닭을 물었다. 편작은 "살갗에 든 병은 약을 바르면 고칠 수 있고, 근육에 든 병은 침석(鍼石)으로 고칠 수 있으며, 위장의 병은 화제(火齊)로 고칠 수 있으나, 골수까지 스며든 병은 손을 쓸 수가 없다"고 말하고는 가버렸다. 환공은 5일 뒤에 갑자기 병이 도져 죽고 말았다.

목숨을 앗아가는 위급한 병도 대수롭지 않은 병에서부터 시작된다는 말이다. 여기서 유래하여 제궤의혈은 사소한 실수로 큰 일을 망쳐 버리거나 작은 일을 소홀히 하여 큰 화를 불러옴을 비유하는 고사성어로 사용된다. 우리나라 속담의 '개미구멍이 둑을 무너뜨린다' 또는 '개미구멍으로 공든 탑 무너진다'와 같은 말이다.

 

- 출처 : 오늘의 고사성어 -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 파우스트 칼리지 제공
핸드폰 : 010-8357-2230
전화 : 1599-9039 / 070-7450-9161~4 / (02)386-4802 / (02)384-3348
팩스 : (070)7427-9039
이메일 : ceta21@hanmail.net / faustcollege@naver.com
Blog :
http://blog.daum.net/ceta21

http://blog.naver.com/ceta211

Cafe : http://cafe.daum.net/21ceta(누구나 가입이 가능합니다.)
Band :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일반독자용(http://band.us/@ceta21)(누구나 가입이 가능합니다.)
Web-site :
www.faustcollege.com ()파우스트 칼리지

www.ceta21.com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www.faustmedia.co.kr ()파우스트 미디어

http://blog.daum.net/ceta21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맨위로

http://blog.daum.net/ceta21/15669522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