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 전쟁, 이민 온 녀석들이 더 맵구나진주·봉화서 자란 스페인·멕시코 고추, 청양 고추 뺨친다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영어로 공부하는 과학(Science)/과학 및 식품 이야기(Science & Food

추 전쟁, 이민 온 녀석들이 더 맵구나진주·봉화서 자란 스페인·멕시코 고추, 청양 고추 뺨친다

21st CETA
댓글수0

추 전쟁, 이민 온 녀석들이 더 맵구나진주·봉화서 자란 스페인·멕시코 고추, 청양 고추 뺨친다

 

한경진 기자 입력 2020.11.27 03:00 조선일보

 

26일 오전 서울 이마트 성수점의 신선 식품 고추 코너. 풋고추, 청양고추, 꽈리고추, 오이맛고추 정도만 찾아볼 수 있는 일반 마트와는 달리 온갖 모양 고추가 산(山)처럼 쌓여있었다. 쭈글쭈글한 생김새의 적갈색 건(亁)하바네로, 생(生)으로 먹어본 적 없어 맵기를 가늠할 수 없는 진녹색 할라페뇨, 파프리카와 비슷한 노랑·빨강색으로 상큼할 것 같지만 청양보다 훨씬 맵다는 컬러매운고추 등 종류가 무척 다양했다.

 

스페인·멕시코에서 물 건너온 것 같은 하바네로와 할라페뇨의 재배 지역은 다름 아닌 경북 봉화와 경남 진주. 네덜란드 유리 온실에서 자랐을 법한 컬러고추도 진주 출신이었다. 고추 코너에서 상품을 정리하던 직원은 “여기 있는 이국적 고추들은 종자만 수입해 모두 싱싱한 국내산”이라고 했다.

 

고추 시장에 이색 고추들이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먹는 순간 고통이 찾아온다는 인도 ‘부트졸로키아고추’, 오이맛고추처럼 생겼지만 맛은 청양고추보다 배 이상 매운 중국 ‘매운아삭이고추’ 등 세계의 매운맛이 한반도에 상륙했다. 유통업계는 화끈한 매운맛에 열광하는 소비자들을 붙잡기 위해 이색 고추 상품 라인업을 강화하고 있다.

 

다음 중 가장 매운 고추는 무엇일까? 왼쪽부터 이마트에서 판매 중인 할라페뇨, 청양고추, 컬러 매운고추, 매운아삭이고추, 하바네로고추다. 오른쪽으로 갈수록 매워진다. /이마트


◇매운맛을 보여주마

국내 1위 택배 업체인 CJ대한통운은 최근 매운맛 제품에 대한 독특한 통계를 발표했다. 올 들어 코로나 대유행 시기마다 매운 음식 택배 주문 건수가 치솟았다는 것이다.

 

오프라인 마트의 경쟁력인 ‘신선 식품’ 강화 전략을 추진 중인 이마트는 고추 마니아들을 겨냥, 점포를 ‘고추의 전당’으로 탈바꿈시켰다. 서울 성수·용산·자양점 등 전국 50여 점포에서 이색 고추 10여 종을 판매 중이다. 성현모 이마트 채소 구매 담당자(바이어)는 “하바네로·할라페뇨 등은 아직 국내 생산량이 적어 시장 시세가 형성되지 않은 희소 품목”이라며 “직접 재배 농가와 계약을 맺어 귀한 고추들을 모셔왔다”고 했다.

 

유통업계에 따르면, 올 들어 청양고추 매출이 전년 대비 30%가량 증가했다. 어정쩡한 풋고추 대신 화끈하게 매운 청양이나 청량감 넘치는 오이맛고추 선호가 높다.

 

실제로 한국농촌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도매 시장에 풀린 고추는 청양고추가 55%로 가장 많았고, 오이맛고추(16%), 꽈리고추(14%)가 뒤를 이었다. 풋고추는 9%에 불과했다. 풋고추의 국민 1인당 연간 소비량은 2008년 5.3kg에서 2019년 3.4kg으로 35.8% 감소했다.

 

추 종류가 다양해진 것은 외국에서 들여온 ‘고추 종자'들이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기 때문이다. 청양고추보다 30배 맵다고 알려진 품종인 하바네로 고추가 4~5년 전부터 경북 봉화와 강원 태백에서 재배되고 있다. 봉화에서 기른 하바네로를 건고추 형태로 판매하고 있다.

 

고추 피클로 유명한 할라페뇨 고추와 네덜란드 품종인 매운컬러고추도 잇따라 대형 마트에 데뷔했다. 롯데마트에서도 청양고추 매출이 껑충 뛰자, 지난달부터 매운컬러고추 판촉에 나섰다. 이달 들어 매운컬러고추 매출은 지난달보다 2배 이상 늘었다.

 

현대백화점은 이달부터 압구정 본점을 포함한 수도권 점포에서 하바네로, 할라페뇨 고추와 함께 2013년 기네스북에 가장 매운 맛으로 등재돼 ‘죽음의 신’이라는 별명이 붙은 캐럴라이너 리퍼 고추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26일 오전 서울 성수동의 이마트 신선 식품 고추 코너에서 점원이 상품을 정리하고 있다. /한경진 기자


◇글로벌에서 통하는 K매운맛

 

고추뿐 아니라 매운맛을 활용한 제품도 인기다. 편의점 CU는 최근 말레이시아 ‘고스트칠리페퍼칩’을 직수입해 판매하고 있다. 청양보다 200배 맵다는 부트졸로키아고추 성분을 넣어 만든 제품이다. CU 관계자는 “고스트칠리페퍼칩 한 통을 먹는 데 걸린 시간을 적는 기록지가 들어있을 만큼 아찔하게 매운 상품”이라고 했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한국 소비자가 인정하는 매운맛은 곧 글로벌 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있다는 뜻”이라며 “한국 시장이 매운맛 시험장이 됐다”고 했다. 매운맛의 척도인 ‘스코빌지수’를 유행시킨 삼양식품의 ‘불닭볶음면’은 이미 해외 매출이 내수를 뛰어넘은 상태다.

 

신세계푸드가 2018년 출시한 ‘대박라면’은 말레이시아에서 누적 판매량 1000만개를 돌파했다. 지난해 3월 출시한 ‘대박 고스트 페퍼’는 500만개, 지난해 10월 출시한 ‘대박 하바네로 김치찌개’와 ‘대박 하바네로 스파이시 치킨’은 판매량 140만개를 올렸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한국식 매운맛이 소셜 미디어에서 호평을 얻으며 흥행의 보증수표처럼 통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외에서 한국의 매운맛 양념과 소스 인기가 치솟자 풀무원식품도 지난달 김치맛 매운 소스인 ‘김치렐리쉬’ 2종을 미국 시장에 출시했다. 김치에 토마토, 태국식 스리라차 소스를 더한 제품이다.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  파우스트 칼리지 제공

핸드폰 : 010-8357-2230전화 : 1599-9039 / 070-7450-9161~4 / (02)386-4802 / (02)384-3348

팩스 : (070)7427-9039

이메일 : ceta21@hanmail.net / faustcollege@naver.com

Blog : http://blog.daum.net/ceta21

          http://blog.naver.com/ceta211

Cafe : http://cafe.daum.net/21ceta(누구나 가입이 가능합니다.)

Band :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일반독자용(http://band.us/@ceta21)(누구나 가입이 가능합니다.)

Web-site :  www.faustcollege.com ()파우스트 칼리지

               www.ceta21.com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www.faustmedia.co.kr ()파우스트 미디어

http://blog.daum.net/ceta21 21세기 영어교육연구회

 

 

 

 

 

 

 

 

 

 

 

 

 

 

 

 

 

 

 

 

 

맨위로

http://blog.daum.net/ceta21/15669746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