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무경 공사의 진실4~~ 결론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현무경 공사의 진실4~~ 결론

낙엽군자
댓글수0



현무경 공사의 진실4~~ 결론


  

  


글쓴이 : 향수    



계축(癸丑)년(1913) 9월 19일에 후일 현무경파-순천도를 개창하고 김 일부 성사의 정역을 용담팔괘로 완성시킨 장 기준이 차 경석(車京石)을 찾아옵니다. 1912(壬子)년에 차 경석은 고수부님이 지니고 있던 약장 열쇠를 양도받아 비밀히 열어보려 하였으나 실패하였으며 법궤에 일자(壹字)로 봉한 함지를 떼고 열쇠로 열려고 조화궤에 대는 순간 청천하늘에 뇌성번개가 대작하여 혼비백산(魂飛魄散)하여 놀란 뒤 조화궤안에 보물조화가 들어 있음을 짐작하고 때가 되어야 법궤를 열 것으로 알게 됩니다. 그 후 장 사수(기준)가 고수부님을 찾아뵙고 차 경석 성도와의 우여곡절 언쟁 끝에 고부인의 명으로 열쇠를 넘겨받은 장 기준은 고부인 차 경석 장 기준 3 경진생(三庚辰生:일명 3룡)이 합일 되는 도수로 조화궤가 열립니다.


개탁(開坼:개봉)된 궤 속의 내용물을 인수하여 확인하니 창호지(窓戶紙)로 쌓여진 책보자기가 나왔는데 한 겹을 펴보니 또 백지로 쌓여져 있는 끝에 흰 병이 있었고 병마개를 펴보니 길화개길실 흉화개흉실(吉花開吉實 凶花開凶實)이라는 글이 쓰여 져 있었고 병 속에는 백지로 말려진 심지 세 개가 들어 있기에 병을 쏟아 보니 심지 세 개가 바닥에 떨어져 각자 하나씩 주워서 펴보니 고수부님이 짚은 심지에는 安乃成이라 쓰여진 밑에 律呂度數라 쓰여져 있었고, 차 경석이 짚은 심지에는 車京石이라 쓰여 진 밑에 布政度數라 적혀 있었고, 장 기준이 짚은 심지에는 張基準이라 쓰여진 밑에 大學度數라 쓰여져 있었습니다.

태모 고수부님의 심지에 安乃成 律呂度數라는 마지막 유훈 글이 씌어 있음은 대단히 중요한 공사입니다. 율려도수는 태을주 사명이며 현무경 전수 후 3년 태을주 수련도수를 명하신 것은 바로 율려도수를 받드는 것이었으며 상제님 진리포교는 바로 태을주 전수이기 때문에  3년간 태을주 수련중인 안 내성安乃成 성도를 대신해 태모님이 심지를 받으심은 낙종물, 이종물 사명에 이은 숙구지 문왕 도안都安 세 살림 추수 종통 연원맥을 천지인신天地人神의 현무경玄武經 유훈遺訓으로 온 천하에 확실히 못 박은 것입니다.

결론적으로 <현무경>은 상제님이 안 내성 성도에게 3년간 태을주 수련공부를 명해 떠나기 전 안 내성 성도 집에서 집행하여 차 경석 성도를 통해 태모 고수부님에게 바쳐졌다가 세 분의 동갑네기가 모인 날 조화궤(법궤)를 개탁(開坼:개봉)하여 세 개의 심지를 떼어내 태모 고수부님이 짚은 병 속의 심지에서 ‘安乃成 律呂度數’라는 상제님 마지막 유훈 글이 씌어 있음을 확인한 점입니다. 정역팔괘의 한계를 보완한 용담팔괘는 도안(都安) 말복도수를 우주원리로 뒷받침하여 동지한식백오제 105년 만에 막판에 전체 얼개로 드러나도록 꾸며 놓으신 증산 상제님의 숨겨진 마지막 카드입니다.

이 날의 조화궤(법궤) 개봉을 통해 드러난 공사내용의 핵심은 장 기준(사수) 방문을 매개로 하여 낙종물, 이종물, 추수 사명자 세 분이 모두 연관되어 있으며 곤존 태모 고수부님이 이종물 사명자인 차 경석 성도와 용담팔괘를 밝힌 대학도수의 주인공 장기준의 보증 하에 세 살림 추수도수의 사명자 심지를 짚게 하신 역사적인 공사입니다. 이 공사는 결론적으로 모두를 한 자리에 합석케 하여 종통 승계공사를 집행한 역사적인 자리입니다. 중요한 것은 안 내성 성도는 아직 탄생하지 않은 미래의 문왕 추수 사명자를 대신해 공사를 집행 받은 성도로 태모 고수부님이 심지를 대신 받은 점이며 더불어 도안 세 살림의 마지막 말복도수가 105년 흑운명월 도수의 진리혁명의 근간인 용담팔괘와 관련 있는 이유로 장 기준이 보증하는 자리로 이루어져 있다는 점입니다.





 


향수 15-02-18 15:47  
위는 너무나 중요한 공사입니다. 안내성성도는 율려도수를 맡았는데 아직은 도안의세살림주인공인 태사부님이 태어나시기 전의 일입니다.낙종물과 이종물을 맡은 태모님과 차교주 그리고 전혀 엉뚱한 인물인 장기준이란 분이 대학도수를 맡게 됩니다.장기준은 김경학성도를 이어 대학도수를 완성하라는 의미가 있다고 보여집니다.


장기준은 정역을 보완하여 11귀체로 용담팔괘를 완성하여 인신상화가 이 정위치 한다는 이론을 천지에 공표하신것입니다.괘는 정역과 같읍니다. 이는 군화 상화의 이론으로는 전혀알수가 없는것입니다.


동지한식의105제를 지나면서 말복도수가 혁명으로 들어나면서 전체의 상제님 퍼즐인 전체 얼개가 드러나면서 장기준의 용담팔괘도 한종파의 한계에서 벗어나 정위치를 찾아가게 됩니다. 초복중복에서는 전혀 의외의 진리를 받아들이지 못하게 되어있었던것입니다.


아직 때가안되어 안내성성도는 그 자리에 없었으나 태모님이 낙종물 책임자로서 안내성 율려도수를 뽑아드시게 되고 도안의 세살림인  말복도수가 열리면서 모든 것이 맟추어지고  상제님 천지공사의 모든 퍼즐이 맟추어지고 안내성성도도 생전에는 알지 못하던 사명기와 상제님 유서가 왜 모두 안내성 성도에게 내리신것인지 드러나게 된것입니다.


이는 모두 말복도수인 도안의 세살림이 열리면서 완전히 차원이 다른,, 모든 상제님 천하사가 하나로 뭉치고  열린다는 것을 알수있읍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cheramia/1569058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