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와중에도 피어난 홍쌍리매실농원 매화꽃

댓글수34 다음블로그 이동

동네방네 마실돌기/뭍에 있는 마을

코로나19 와중에도 피어난 홍쌍리매실농원 매화꽃

맛돌이
댓글수34

광양 청매실농원에 피어난 백매와 홍매

마치 영화 속 주인공 같은 착각에 빠져들게 하는 이곳은 

 




봄이다.

꽃 피는 봄이다.

산과 들에는 봄꽃이 흐드러지게 피었다.

하지만 마음뿐 발길을 쉬 옮길 수가 없다.


코로나19의 확산으로 봄맞이 꽃구경이 여의치 않다.

가능한 한 봄꽃 구경도 잠시 멈춰야한다.

여행은 물론 외출이나 만남을 자제해야 한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사람에서 사람으로 전파되기 때문이다.


바이러스 전염 차단을 위해 우리 스스로가 사람과의 접촉을 최대한 줄이는 게 좋다.

나 자신의 피해도 두렵지만 혹 나로 인해 타인에게 피해를 줄 수도 있다.

그래도 꼭 가야한다면 이른 아침이나 오후 늦게 가는 게 좋다.

이때는 사람이 비교적 적어 서로간의 접촉을 피할 수 있는 시간이다.






광양 다압마을의 홍쌍리 청매실농원이다.

산자락은 온통 하얀 꽃밭이다.

매화꽃이 화사하게 피었다.

하얀 꽃과 분홍 꽃이 한데 어우러져 꽃동산을 이루고 있다.


매화꽃 이렇게 예쁜데 꽃구경을 하는 상춘객들은 드문드문하다.

코로나19 여파 때문이다.

사람들이 꽃구경 안가도 해마다 때가 되면 매화꽃은 이렇게 흐드러지게 피어난다.





아직은 바람이 차갑다.

매화는 꽃샘추위 속에서도 일찌감치 고운 꽃을 피워냈다.

맥문동의 푸름 위에서 청초한 모습으로 자태를 뽐내는 매화는 유난히 곱다.


굽이쳐 흐르는

섬진강의 물줄기 따라 어느새 매화나무에 화사한 봄이 빠르게 당도했다.

이번 주말쯤이면 매화꽃이 만개해 절정을 이룰 듯하다.





그러나 외출마저 자제하는 시국에 봄꽃구경 못한다고 아쉬워 말라.

꽃은 내년에 또 다시 피어나니까.

이런저런 사정으로 인해 봄꽃구경이 어려운 사람들은 이렇게 지면을 통해 전하는 매화꽃 소식에 다소 위안을 가졌으면 한다.


청매실농원 초입에는 할머니들이 노점에서 물건을 팔고 있다.

꽃이 핀 매화나무와 꽃나무, 산에서 채취한 나물과 직접 생산한 농산물 등이다.


상춘객들이 오간다.

매화나무 가지에 피어난 매화꽃들은 봄바람에 방긋거린다.





농원 마당의

수많은 장독이 눈길을 끈다.

아마도 장독 안에는 매실장아찌와 매실청 매실 된장이 가득 담겨있을게다. 

 


 


왼편 산길을 따라 매화 꽃동산에 오른다.

해찰을 부리며 느린 걸음으로 싸목싸목 걷는다.

가파른 전망대로 오른다.


꽂비산 자락이다.

이곳에서 내려다본 풍경은 꽃이불을 펼쳐놓은 듯 아름답다.

저 멀리에는 섬진강이 유유히 흐른다.


사방팔방 어느 곳을 봐도 곱다.

눈길 머무는 모든 곳이 다 꽃 천지다.






잠시

가던 발걸음 멈추고 숨을 고르다

고개 들어 시선을 돌리니 발아래 저 멀리에는 섬진강이 끝없이 펼쳐진다.


섬진강의 발원지는 전북 진안군 백운면 신암리 팔공산 서쪽계곡이다.

전북 정읍과 임실군의 경계로 흘러 갈담 저수지를 이루다

전북 순창과 전남 곡성 구례를 지나 경남 하동 금성면과 광양 진월면 근처에서 광양만 망덕포구에 이른다.





서두르지 않고 느긋하게 걸어야 꽃이 제대로 보인다.

또한 매화꽃의 아름다움이 더 돋보인다.

수없이 활짝 피어난 매화꽃에 어느새 꽃 멀미를 할 것 같다.


아래 보이는 초가는 영화 취화선의 촬영지다.

멋진 풍경에 탄성이 절로 나온다.

이곳에서 사진을 찍다보면 마치 영화 속 주인공이라도 된 거 같은 착각에 빠져든다. 

 





광양 청매실농원의 풍경은 너무도 자연스럽다.

산자락과 섬진강이 한데 어우러져 천상의 세계다.


꽃구경에 먹거리가 빠지면 섭할 터.

매실농원의 먹거리는 매실막걸리에 파전이 금상첨화다.

잔치국수도 맛깔스럽다.





맨위로

http://blog.daum.net/choch1004/2791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