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의 착한 닭갈비집

댓글수9 다음블로그 이동

전라남도 맛집/여수 맛집

여수의 착한 닭갈비집

맛돌이
댓글수9

이거 좋은데요! 닭갈비에 여수낭만이슬이라니

여수의 착한 닭갈비집, 미미닭갈비


여수에 새롭게 오픈한 닭갈비집이다.

아름다운 맛, 미미닭갈비다.

 

아름다운 맛이란 어떤걸까.

먼저 비주얼이 좋은 음식일 것이다.

또한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에서 온 식재료의 순수한 맛을 잘 살려낸 게 아마도 아름다운 맛이 아닐까.

 

소박한 분위기에 부담 없는 음식의 가격대가 맘에 든다.

닭갈비 1인분에 8천원이다.

 

치즈 닭갈비와 해물닭갈비도 있다.

둘이 먹어도 2만원 남짓이니 착해서 좋다.

오랜만에 착한 선술집을 만나서인지 기분이 좋다.

 

예전 이곳은 조개구이 집이었는데 새로운 메뉴로 재 오픈했다.

음식 솜씨가 나름 대단하다.

 

어머니와 딸이 함께 음식을 조리하고 귀여운 알바생이 홀을 도맡는다.

 

완두콩과 미역냉국

열무김치 샐러드 등이 기본으로 나오고 쌈 채소도 내준다.

 

술은 여수낭만이슬이다.

닭갈비에 여수낭만이슬이라니, 이거 제법 운치 있다.

 

달갈비 1인분에 치즈닭갈비 1인분이다.

조랭이떡에 당근 양배추와 함께 나오는데 넉넉하다.

 

차즈닭갈비는 이들 식재료를 익히다 치즈를 넣어 준다.

치즈 넣기 직전 닭갈비 재료가 모세의 기적처럼 싸악~ 갈라진다.

이어 치즈가 투하되고 대파와 깻잎도 더해진다.

 

비주얼이 제법 그럴싸하다.

 

닭갈비는

치즈와 함께 먹으면 고소하고 쫀득하다.

 

상추쌈을 해도 그 풍미가 더해진다.

 

이거 역시 마무리는 볶음밥이다.

남은 닭갈비 양념에 김가루와 갖은 양념을 더해 불판에서 볶아낸다.

뜨거운 볶음밥을 호호 불며 먹는 맛이란 이루 말할 수 없이 좋다.

 

숟가락이 바삐 움직인다.

 

맨위로

http://blog.daum.net/choch1004/2840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