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이여..

푸르르던 젊은 시절!

봄,여름 어느새 흘럿는가?

ㅇ ㅣ제 높고 푸르른 하늘 잠자리 날으고,

코스모스 피어나는 날

푸르르던  산야엔 어느새 노랑.빨강 오색단풍 일렁이니

이~마음이 그 마음 이거늘

오색이 물드는 저녁 노을 찾아 ..

ㅇ ㅓ디론가 가고픈 마음은 갖으리요

함께, 하고픈 마음 담아 당일, 가까운 곳이라도

편안이 달리는 캠핑버스안에서 대 여섯명은 쇼파에 앉아

창밖 가을풍경 벗하며 차한잔 나누며 여행하고픈

마음에 당일 여행을 기획 하였습니다.

참석을 희망하는 벗 님은 댓글 혹은 010-8736-5948

여행자 / 허기성으로 문자,톡,전화 주셔요^*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