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세상.원산

조르다노//안드레아 셰니에 3막 제라르의 아리아 '조국의 적' Nemico della patria? - 셰릴 밀른스

작성일 작성자 원산

리알토님의.. 조르다노//안드레아 셰니에 3막 제라르의 아리아 '조국의 적' Nemico della patria? - 셰릴 밀른스



Giordano (1867 - 1948) Andrea Chenier (Act III) Gerard's Aria Nemico della patria? 조국의 적
멀티미디어는 표시되지 않습니다.
<제3막> 제라르는 셰니에의 기소장을 쓰다가 주저한다. 조국의 적 (Nemico della patria?)이라고 되뇌인다. 이 대목은 명바리톤 아리아 조국의 적으로 베르디 이후 이탈리아 오페라에서 거의 찾아보기 어려웠던 바라톤 아리아 중에서손꼽히는 명곡이다. 제라르는 그동안 대외를 위해 일하던 자신이 마치 소인배 처럼 느껴진다. 그렇다. 나는 지금 개인적으로 욕정 때문에 그를 기소한다 면서 양심이 갈등에 빠지는 감동적인 대목이다 그러나 그는 지금 사랑의 노예다. 결국 기소장을 서기에게 넘긴다. Luigi Illica (1857 - 1919) text Nemico della Patria Language: Italian Nemico della Patria?! ? vecchia fiaba che beatamente ancor la beve il popolo. Nato a Costantinopoli? Straniero! Studi? a Saint Cyr? Soldato! Traditore! Di Dumouriez un complice! E poeta? Sovvertitor di cuori e di costumi! Un d? m'era di gioia passar fra gli odi e le vendette, puro, innocente e forte. Gigante mi credea ... Son sempre un servo! Ho mutato padrone. Un servo obbediente di violenta passione! Ah, peggio! Uccido e tremo, e mentre uccido io piango! Io della Redentrice figlio, pel primo ho udito il grido suo pel mondo ed ho al suo il mio grido unito... Or smarrita ho la fede nel sognato destino? Com'era irradiato di gloria il mio cammino! La coscienza nei cuor ridestar delle genti, raccogliere le lagrime dei vinti e sofferenti, fare del mondo un Pantheon, gli uomini in dei mutare e in un sol bacio e abbraccio tutte le genti amar! 조국의 적이라고? 그것은 오래된 동화 그것을 행복하게 여전히 백성들이 마시지. 콘스탄티노폴에서 태어났다고? 외국인이라고! 생 시르 사관학교에서 공부했다고? 군인이라고! 반역자! 뒤무리에의 공범이라고! 그리고 시인이라고? (사람들의) 마음과 전통을 타락시키는 자! 한 때에 나는 행복했지 증오와 복수들 사이에서 시간을 보내며, (나는) 순수하고, 순결하며 강했지. 거인이라고 나 자신을 믿었지... 나는 언제나 (여전히) 하인! 나는 주인을 바꾼 것이야. 폭력적인 열정에 복종하는 하인! 아, 더 나쁜 인간! 살인하고나서 떠는 인간, 그리고 살인하면서 나는 눈물을 흘리지! 나는 해방(혁명)의 아들, 우선 나는 그 함성을 들었어 세상을 위한 함성 그리고 나는 그 함성에 나의 함성을 결합시켰지... 지금 잃어버렸지 그 신념 미래를 꿈꾸며 가졌던 신념을? 얼마나 영광으로 빛을 발했던가 내가 걸어온 길! 마음 속의 양심을 사람들에게 되살리고, 눈물을 모으며 피정복자들과 고통받는 자들의 (눈물), 세상을 판테옹(신전)으로 만들고, 사람들을 신으로 변화시키고 단 한 번의 입맞춤으로, 그리고 단 한 번의 입맞춤과 끌어안음으로 모든 사람들을 사랑하는 것! 안드레아 셰니에는 루이지 일리카(Luigi Illica, 1857∼1919)의 대본 (전 4막)에 의한 작품으로, 혁명의 광기(狂氣)에 희생된 시인 안드레아 셰니에의 열정(熱情)을 주제로 한다. 작품의 배경(때와 곳)은 프랑스 혁명 시절, 파리와 그 근교. 이 격동의 시공간(視空間) 속에는 사랑 때문에 표류하는 세 인물이 등장한다. 수구 세력(귀족, 성직자 등)과 급진 세력(혁명 정부)의 타락을 동시에 비판 하는 시인 셰니에(테너). 이런 위험한 인물과의 사랑을 운명으로 집착하는 귀족의 딸 막달레나(소프라노). 하인 출신으로 혁명 정부의 간부가 되었지만, 셰니에에 대한 존경과 막달레나에 대한 욕정 사이에서 번뇌하는 제라르(바리톤). 이들의 맹목에 가까운 열정, 애정, 욕정의 돌진은 파국을 유발하는 세 요인이다. 결국 셰니에와 막달레나는 단두대에서 ‘우리의 죽음은 사랑의 승리!’라고 외치면서 최후를 맞이한다. Sherrill Milnes, Baritone National Philharmonic Orchestra James Levine, cond 2018/11/16 리알토
 
 
 
 
 
표시하기가 안뜨면 아래 바로가기 누르세요!
http://cafe.daum.net/musicgarden/5qxA/4328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