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민도, 존경도, 사랑도(Pieta, rispetto, amore)

댓글수0 다음블로그 이동

스크랩

연민도, 존경도, 사랑도(Pieta, rispetto, amore)

원산
댓글수0



"Pieta, rispetto, amore" ㅡ Renato Bruson

 

'맥베스(Macbeth)'는 베르디의 초기작임에도 상당히 볼만한 오페라인데다 매우 멋진 아리아들이 다수 포진되어 있는 걸작이지.

오늘은 이 작품에서 내가 너무 좋아하는 아리아이자 어쩌면 이 작품의 주제곡이라고 할 수 있는, 주인공 맥베스가 부르는 "Pieta, rispetto, amore(연민도, 존경도, 사랑도)"를 함 들어볼까 해.

 

이 곡을 부르는 상황은, 맥베스가 권력욕에 사로잡혀 살육을 저지르며 광기로 치닫다가, 반군의 공격 소식을 듣고 자신의 죽음을 예상하며 회한(悔恨)에 찬 심정으로 부르는 노래지.

이 곡의 1절 가사가 아주 멋진데 다음과 같다는.

 

"연민도 존경도 사랑도 노년의 안위도 이제는 다 사라진다

사람들은 늙어가는 나에게 한 송이 꽃도 뿌려주지 않으리라

내 묘비 위에는 단 한 줄의 미문도 남지 않으리라

오직 저주만이, 불행했던 기억만이 나의 만가가 될 것이다"

 

이 작품의 타이틀 롤인 맥베스의 경우, 가수에게 있어 풍부한 성량과 넓은 음역, 작품 속에 숨어 있는 복잡미묘한 심리를 표현해 내는 연기력까지 갖춰야 해서, 바리톤에게 있어서는 최고의 배역으로 손꼽히지.

끊임 없이 권력을 추구하면서도, 사소한 징조에도 벌벌 떠는 유약한 사내의 내면을 절절히 표출해야 하는 맥베스의 최고 배역으로는, 단연 레나토 브루손이 최고라 해도 과언이 아니야.

권력을 향한 욕망의 질주에서, 결국 종착점에 다다른 중년 남성의 감정을 미묘하게 포착한 레나토 브루손의 이 아리아는 단연 일품이지.

 

레나토 브루손(Renato Bruson, 1936~ )은 예술적이고 아주 부드러운 목소리를 가지고 있는데, 노래하지 않고 서 있는 것만으로도 무대를 장악할 정도로 '연기파 바리톤'으로 정평이 나 있지.

그는 45년간 베르디 오페라에서 아버지, 왕, 독재자 등의 역할을 도맡아 왔는데, 특히 자식을 잃은 아버지, 권력을 상실하는 독재자 등의 역할에서 피 끓는 애통함을 표현하는 데 뛰어난 능력을 발휘해 왔어.

그 중에서도 '맥베스'와 '나부코'의 고뇌하는 타이틀 롤은 사상 최고로 평가 받는다는.

특히 이 '맥베스'에서는 캐릭터 연기에 탁월한 브루손의 역량이 절정에 이르는데, 무거운 열정으로 꿈틀거리는 카리스마로 피 끓는 애통함을 표현하는 데 정말 뛰어난 능력을 발휘하고 있어.

 

주세페 시노폴리(Giuseppe Sinopoli)가 지휘한 베를린 도이치 오퍼(Deutsche Oper Berlin)의 1987년 실황 DVD를 보면, 그가 얼마나 대단한 바리톤이었던가를 실감할 수 있는 절창을 보여주지.

사실 이 영상을 첨 봤을 때, 곡이 끝나고 나도 모르게 눈시울이 뜨거워짐을 느낄 정도로 감동을 먹었던 공연이라는.

그럼 레나토 브루손이 부르는 "연민도, 존경도, 사랑도(Pieta, rispetto, amore)"를 실제로 함 감상해 보시길...

 

 

 

 

 

 

https://gall.dcinside.com/board/view/?id=classic&no=163471

맨위로

http://blog.daum.net/chsong04270/1599536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