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엽은 그대의 로뎅꽃피는 고향에 콩깍지 콩알 가득청수 가을향

 

     봄에는

     벚나무에

     이파리 돋으려 상큼

 

     살며시

     봄 바람 불어

     생긋이 웃는 봉 몽우리

 

     애터지는

     꽃몽우리

     날아온 꿀 벗 입 맞 춤

 

     해뜨는

     햇살에 몽오리

     활짝 피어 벚꽂 가득이

 

     피어나  사이에

     가득이

     채워 벚꽃 봄 바람 불어

 

     하얗게 날리는 

     봄 바람 치마에

     가는 길에 님에 입 맞 춤

 

     하얗게

     가득이 떨어지는

     길 놓여 가을 그 자리에

 

     다가서 있는

     가을이 다가서

     가슴에 색칠하여 그려

 

      가을은

      가는길 놓여

      말하여 주려는 생각 가려하는 낙엽

 

 

청춘 휘나래 화상군 수원성 팔달산 가을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