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래 공이다꽃피는 고향에는 단풍淸水의 공방

 

 

     봄에는 대지에 가슴

     열었으니

     땅속에 숨어 살던 기생 충

 

     잎새 트여 솟구쳐

     오르면 몽우리

     자연에 공간을 가득히

 

     채워서

     꽃은 봄나들이의 나비

     벌들을

     유혹하여 유전자을 안고

 

     꽃은

     날개펴 날으다 흐터져

     흙속으로 묻혀

     자취 감춰 둘래길 이오

 

     여름의 계절 푸르름

     온 누리 가득

     열풍은 열매을 맺게 하여

 

     가려하여 남지나

     해역에서

     뭉쳐진 회오리 흐터지며

 

     태풍 녹조의 바다

     물 뒤집는 바람 몰이

     태풍 지구의 온 갖것 휩쓸어

 

     흐터져 허공

     가을의 자리 다툼

     여름내 몸부림쳐 허공의

     검은 구름 벼락쳐 솟아진

 

     비바람 내려지면

     빈 털 터리 우리에 인생

     누구나 가득히 채우지 만

     인생으로 비여진 제자리에선 공은 공.

 

*벗 님 안녕 하신지요 한 동안 공방 공으로 다가 서네요 가내 다복 하세요*

 

대한민국 자랑하는 무궁화꽃

공 영에 상상 천공의 량데뷰 회전

청색 나팔꽃

 

촛불 어린이는 서울이화대학교 수석으로 판사 님 되었구요

촛불 혁신을 잊었는가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