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눈물의 별꽃피는 고향에 사랑淸水 그리움

    

    

     하늘에서 툭     

     어져서 어머니 가슴을 

     발로 두툭 올려 허공에

 

     아기 굴렁 

     려서 뛰어 가는대요

     어머니 하며    

 

     가슴을 안으며 

     헛기침 하시는대

     하늘은 어머니 등을

    

     어루 만지며 

      어디 아프시오 할적의

     하늘에 품에 안기어

      

     옥구슬 같은 눈물

     볼위에 흘러 내릴적에 

     어느사이에 그리움을

 

     말하게 되었어요

     아기에 동심은 반딧 불 

     눈동자 반짝이어 

    

     사랑에 짝을 

     사랑은 반짝 눈물되어 

     하늘의

 

     이되

     외로운 반딧불 

     사랑은 반짝

    

     외로움은

     하늘에 별  

     손안에 잡이는 하늘은 빈손이라 하여.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