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달말 / 장광규

댓글수48 다음블로그 이동

걷노라면

응달말 / 장광규

청심
댓글수48

 

 

                               미아사거리역에서 내려 송천동주민센터 쪽으로 가노라면 볼 수 있다.

                               옛날에는 소나무도 있고, 물도 졸졸졸 흐르고, 바람도 시원스럽게 불던 곳이었나 보다.

                               응달말의 이름에서 시원하고 조용함을 느끼며 이곳을 지나간다.

 

                                                                                                    2019년 1월 8일

 

 

 

맨위로

http://blog.daum.net/chungshim7/238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