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아들이 오늘 폴란드로 간다.

              2주의 휴가가 훌쩍 지나갔다.

    정해진 시간은 빠르게 지나가는 느낌이다.

                  외국에서 지내느라 언어와 음식 등으로 고생스러우리라 생각한다.

                  무엇보다 두 아들과 아내에 대한 그리움으로 향수가 더 짙으리라.

                  언제나 안전과 건강을 챙기며 근무하기 바란다.

                  10월이 오면 반갑게 만날 수 있다고 하니 그때가 기다려진다.

 

                                                       2019년 5월 23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