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오는 날 / 장광규

댓글수47 다음블로그 이동

시는 꽃이 된다

비 오는 날 / 장광규

청심
댓글수47


        

                                비 오는 날


                                            靑心 장광규



아들    
"아버지! 하늘이 웁니다"
아버지     
"그래, 하늘이 새는구나"   

                            <2006년>








맨위로

http://blog.daum.net/chungshim7/2434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