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는 안다 / 장광규

댓글수99+ 다음블로그 이동

시는 꽃이 된다

나무는 안다 / 장광규

청심
댓글수104

 

 

 나무는 안다

 

                                                              靑心 장광규


       흰 눈이 펄펄 내려도

       수은주가 영하로 떨어져도

                                                      나무는 겨우내 맨몸이다

 

꽃 피는 봄이 오면

그때부터 준비한다

더위가 시작될 즈음

입을 옷을 완성하기 위해서다

 

나무는

여름을 잘 알기에

여름을 달래는 방법도 알고 있다

잎과 잎이 맞잡아 나무바다를 이루고

나무바다는 커다란 그늘막으로

뙤약볕을 가려주는 쉼터가 된다

더위가 무서운 사람들에게 그늘은

심신을 가다듬는 안식처다

 

                  <2019년>

 

 

 

 

 

맨위로

http://blog.daum.net/chungshim7/2448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