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기온이 떨어지고 습도도 낮은 것 같다.

  올해는 생일이 휴일이어서 가족이 제 날짜에 한자리에 모일 수 있었다.

  수원의 큰아들 내외와 손자들이 아침 일찍 와서 반가웠고,

  서울의 작은며느리도 역시 손자들과 함께 와 만날 수 있었다.

  작은아들은 외국에 나가 있어 보고 싶은 생각뿐이었고,

  손자들과 지내며 힘을 얻으며 충천하는 시간이 되었다.


                                          2019년 8월 18일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