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힘들게..




한발한발 올라가서 능성에 서니...





이렇네요.





그리고 정상에 서니...







살짝 벗어지기도 하지만...





다시 금방 가려지네요.





그나마 동쪽은 좀 낫습니다.





저렇게 서쪽 바닷가 쪽에서 연신 밀려오네요.





그런데 멍멍이는 아무리 불어도 없네요.



그래서 어제 밥을 준데를 보니...



밥과물은 다 먹고 어데로 갔네요.


다시 집쪽으로 간건지...



그래서 물통을 챙기고..




다시 갑니다.





그렇게 가서..





큰바위에 도착을 하니..





안개가 서서히 벗어지네요.



그렇게 부지런히 가서..




전의 바둑이 밥터에 도착을 합니다.




다음편에.....

5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