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중간에 도착을 해서...






녀석들을 불러보지만....





오늘도 대답이 없네요.





다들 어데로 놀러 간건지...





아니면 자리를 뜬것인지....





판단이 안섭니다.




그래서 밥터를 보니..




아니...


어제 부어준 물을 반통이나 마셔버렸네요...


둘이서 마셔서는 이정도 안들어 가는데.....





그리고 라면은 다 먹었고...





밥은 조금 먹었네요.





여긴 그대로고...


보통 하루에 밥이 이정도 소모되는게 맞는것 이거든요.





그래서 물통을 다시 바꿔주고.....





밥을 조금 더 채워주고...





저도 한끼를 하면서 좀 기다려 보기로 합니다.





그렇게 한 30분이 지나도 아무도 안오길래......


다시 출발해서 갑니다.




그렇게 공터를 지나고....





부지런히 가는데...




중간 쉼터 부근에서 어느 녀석이  후다닥 아래로 내려갑니다.


그래서 잘 보니....


앗...


저 녀석은?




다음편에.......

9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