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서 멍멍아..


반갑다....하니...




저러게 쳐다보네요.



그런데 가만히 보니...




아~ 지난주에 아래 갈림길에서 밥을 준 녀석이네요.


어쩐지 본 녀석 같더라.....생각을 하였더니 이 녀석였네요.




그래서 좀 놀다가...




다시 내려가서...





쉼터에서 좀 쉬고...





산을 빠져 나갑니다.





그리고 올랐던 산도 쳐다보고....





백구한테 가니...





저렇게 그늘 아래서..





기다리고 있다가...





헤벌레~~ 합니다.





그런데 왠 일인지.....





달려 나오질 않네요.






그래서 보았더니..






이런....





다음편에......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