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기다려라..





이제 먹자...





그리고 어미한테 가니..






역시나 마찬가지 입니다.





동물들도 넓은곳에서 목줄없이 뛰어놀면 좋을텐데...





자~ 밥먹자...





그리고 다시와서...





잘 놀아라...하고





오늘은 다시 정상부터 입니다.





그리고 돌아야죠.




그렇게 누렁이네 집 근처를 지나가면....





항상 누렁이가 어떻게 알고 짖으면서 뱅뱅이를 합니다.





멀리서지만 아주 반가워라 합니다.





그렇게 산으로 들어가서...





쉼터에서 좀 쉬고..





바로 능성으로 올려치고...





정상에 섭니다.





그리고 주변을 둘러보고...






혹시나 멍멍이가 있나하고 부르는데...





 오~~~


오늘도 멍멍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제가 부르니 오네요.





다음편에.....

10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