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예전의 흑백이나 쟂빛이 처럼...





제가 부르면 올라오지는 않더라도...







계단 아래에서 라도....






눈에 띄이거나 우는 소리가 나야 정상 이거든요.


이건 분명히 밤에만 몰래와서 먹는 다른 동물들의 행동인것 같습니다.




츄바카는 그렇게 잘 먹더니...




저렇게 계단 아래에 들어가서 쉬네요.





그래서 라면을 놓고 불렀더니...





다시 나와서 먹네요.






이렇게 냥이들은 배가 고프면 ...






얻어먹을려고 주변에서 얼쩡 거려야 정상 이거든요.




다음편에.....

6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