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쉬다가...






라면맛을 못 잊어서...






다시 나와서 먹습니다.






그나마 제가 옆에 있으니....








덜 불안한가 봅니다.





그렇게 먹다가도...





자꾸 저렇게 밥터를 쳐다보네요.






저러한 행동은..


그동안 어느 녀석인가가 들락거렸으니 또 왔나....하고 확인하는 습관인거죠.




다음편에.....

11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