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백구 밥주는 사진이 몇장 또 빠졌네요 ]




그렇게 주고...




백사한테 가니...





오늘은 아예 기다리고 있네요.








고개를 푹 숙이고 그냥 가는척 하니 덜 짖네요.




그래서 홱~ 돌아서서...


야~~~~~하고 소리를 지르니....




깜짝 놀라서 무지 짖어대네요.





에휴..


내가 저럴줄 알았지...


그냥 갈리가 없지..




왜 트릭을 쓰고 그래요?





너모다 잔머리를 잘 굴리는것 같다.....





그런데 네 표정이 왜 그러니?





아~ 소리지르니 놀라서 찔끔 한겨쥬.....





너 쌌지?





그렇게 놀려주고....





다시 올라가서.....





중턱을 거쳐...





전망대에 서니...





오늘은 날이 삐리리~ 합니다.




다음편에.....

9월 2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