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한다...







자~ 밥먹어라..





아~ 그만좀 뛰고....





그렇게 주고...





다시 백구한테 와서....





잘 지내거라.....하고





내려가니...







강도가 차를 지키고 있다가....





저를 보더니....





밥 내놓으라고 호령을 합니다.





아~ 알았다구...


나도 숨좀 쉬자....




그래서 밥을 챙겨서 .....





줍니다.






그랬더니 잘 먹네요.





그렇게 한참을 먹고 나더니....





옆에 앉자서...





조네요.




그래서 짐을 챙겨서............



산을 빠져 나가면서 이번주 밥배달을 마칩니다.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