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저를 보더니..






배고픈지 무지 우네요.





그래서..






데리고 밥터로 내려갑니다.








그렇게 도착을 해서...








고기부터 주고..





캔도 줍니다.









배가 고프니 잘 먹네요.





그리고 밥도 부어줍니다.





또 누가 온 모양입니다.



그래서 보니...



또 쟂빛이가 왔네요.








멍멍이는 배가 고픈가 오늘은 많이 먹네요.







이제 배가 부른가...





기지냥를 켭니다.




다음편에....

10월 3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