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좀 쉬더니..





다시 들어가서..






밥도 먹네요.






쟂빛이는 아무리 불러도 안옵니다.





잘 먹고 놀아라..





쟂빛이도 쨘한 녀석입니다.





그렇게 큰바위 거의 가서 바둑이를 부르니...




오늘은 대답이 없네요.





그래서 지나쳐서 더 가니...





바위 뒷편에서 누가 우는 소리가 납니다.




그래서 부르니..




이런..


새끼 혼자서 있네요.




그리고 제가 부르는 소리를 듣고 달려옵니다.




그때 위에서 또 다른 녀석이 웁니다.


그래서 다른 새끼인가 하고 보니..



아이고....





노랭이가 여기까지 와 있네요.


아주 온 산을 다 헤집고 다니나 보네요.





그러자 새끼가 경계를 합니다.





그래서 지난번에 물통을 만들어 준것을....






낙옆을 건져내고 물을 부어줍니다.







그리고 밥을 주니..






허겁지겁 먹네요.






그런데 바둑이가 새끼를 낳으러 간건지....






안보이네요.






이제 녀석들도 홀로서기를 해야 할것 같습니다.




다음편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