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밥도 더 부어줍니다.







어차피 나중에 밥터에 가면 또 먹을겁니다.





그렇게 주고..





다시 갑니다.







그리고 공터를 지나고..






츄바카를 부르며서 가니...





우는 소리가 납니다.



그런데 올라오질 않네요.


그래서 자세히 보니...



어..노랭이가 있네요.


녀석도 이제 제 목소리를 알아듣네요.




그래서 주변을 돌면서..





츄바카를 부르는데....





저기 우측에서 또 우는 소리가 나는데 오진 않네요.


그래서 가 보았더니....




이런..


쟂빛2 네요.



그래서 가자고 하고..




밥터로 오니 물은 비었고...





그래서 다시 바꿔줍니다.





그때 노랭이도 오고...





쟂빛이도 왔는데...


츄바가가 안보이네요.


어데를 간것인지...





그래서 밥을 좀 주니...







사람들이 지나가면..






숨었다 나와서 먹기를 반복하네요.








츄바카가 와서 물을 먹는데...





무지 마셔대네요.






배가 안고픈가 그냥 내려가네요.




그래서 보았으니...




밥을 부어주고...





저도 다시 내려갑니다.




다음편에....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