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고..






다시가서...





정상에 섰다가...






아까운 물통도 하나 주워서...





다시 내려오니....





친구녀석이 밥통 안에서 밥을 먹다가 나오네요.





그래서 물통도 저장해 두고...






잘 놀아라 하고...






다시 내려가서...






산을 빠져 나가서 누렁이네 집 근처를 지나가는데...






갈가에 이렇게 해 놓았네요.





그리고 내려가는데..


녀석도 잘 있고...





그렇게 내려가서..





백구한테 가서...








밥을주고...








내려가서...






주차비를 지불하고...





짐을 챙겨서 산을 나가면서 밥배달을 마무리 합니다.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