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냥이와 춤을

19년 후반기/보라카이 여행/16(끝)

작성일 작성자 좌불상



그렇게 오늘은 가는구나...하며






수영장을 전세내서 놉니다.





그러다가..





빈속에 약을 먹으면 속이 쓰려서 매운 라면도 시켜먹고 놀다보니....





석양이 집니다.





노노이가 걱정이되니 12시 부터 와서 저하고 같이 놉니다.





하루 더 있어서 좋다구?


쩝..




그렇게 해는 지고..










내려와서 짐을 싸서...





항구로 나가서..






배를타고 나가서..





택시를 타고 공항으로 갑니다.





그리고 공항에서 좀 기다리다가..





탑니다.





짜슥...


넓은 자리도 빼줫네....




그렇게 출발해서...





다시 우리나라에 무사히 도착해서....





집으로 가면서 10일간의 보라카이 여행을 마칩니다.


또 언제 가게 될려나....


그나저나 냥이들은 추운데 굶고 있을텐데 잘 있는지 걱정되네요.


감사합니다.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