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같이들 여기서 지내면 좋으련만...





그리고 새끼도 와서 먹으라고 바위위에 캔을 좀 부어줍니다.





두녀석은 다 먹더니...






물을 마시고...





그때 새끼가 와서 먹네요.





제가 가까히 가도 도망갈듯 하면서도....






잘 먹네요.





천천히 먹어라...






그렇게 주고...





다시가서 바둑이 터에 와서...





밥을 확인하니 먹긴 먹었는데.....


이건 바둑이가 먹은게 아니라 노랭이가 먹은듯 하네요.




그래서 다시가서....





공터를 지나고...





츄바카를 부르며서 갑니다.





그런데 안올라오네요.





주변에 대고 불러도 안오네요.





밥통에 밥은 많이 있네요.


배가 안고프니 안오는듯 싶습니다.




그래서 기다림겸 해서 저도 한끼를 합니다.





그렇게 다 먹어도 안오길래.....


다시 출발해서....





내려가서...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

4월 1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