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렇게 놀면서...






서로가 그루밍도 해 주고...





혼자 보다는 보기도 좋네요.





그래서 잘 놀아라 하고...





다시가서 바둑이 터에와서 보니...





밥은 더 먹었네요.


아마도 노랭이가 이 근처에서 머무나 보네요.




그리고 다시가서...





공터를 지나고....





츄바카를 부르니...





기다리고 있네요.







밥은 좀 있길래...





더 부어주고...





캔을 주니 안먹고 배낭에만 비벼대고 있네요.






그만하고 밥 먹어...





그런데 안먹고....





다시 아래로 내려가네요.


어데가 아픈건지 목소리도 평소와 다르게 적고....


힘이 없어 보이네요.




그래서 라면도 담아서...





계단 아래에 놓아주고....





내려갈려고 하다가 뭐하나 하고 보았더니...






그루밍을 하고 있네요.





그래서 잘 놀아라 합니다.


늘 혼자서 있으니 보기에도 쨘 합니다.




그리고 내려가서 ...





산을 나갑니다.




다음에.....

3월 4주 이 블로그 인기글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