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서해 바다를 안고 있는 뻘 다방~

댓글수16 다음블로그 이동

내나라 둘러보기/경기도

아름다운 서해 바다를 안고 있는 뻘 다방~

CLOUD
댓글수16

 

 


다를 바라보며 서있는 이국적인 모습의 건물이 아름답다.



노출 콘크리트로 마감한 이 건물들도 바다 조망을 확보하려는 매스의 방향이 서로 제각각이다.



이 모습들은 뻘 다방 쪽에 주차 공간이 부족해서 도로 밑으로 난 굴다리를 지나서 만난 풍경들인데


조망을 우선으로 배치한 건물과 실들의 배치가 돋보이는 건축물들이다.



 





 


주차를 하고 굴다리 밑을 걸어서 바닷가 쪽으로 향했다.



해변 가까이 있는 주차장은 말 그대로 만원 사례다.



 





 


우리의 목적지 다방으로 향한다.



뻘 다방으로 가면서 담아본 해변 모습이다.



 





 


백사장 옆에 자리를 잡았다.



자리를 잡고 난 후 담아본 주변 모습들이다.



 





 


빈 테이블이 없을 정도로 성시를 이룬 모습이다.



 





 


우리가 자리를 잡은 바로 앞 백사장에는 쿠바 국기가 바람에 휘날리고 있다.


내가 쿠바라도 온 것일까~~?



 





 


커피 한 잔과 망고 쥬스~



아내가 망고 쥬스에 반색을 한다.


망고를 직접 갈아서 만들어 준 순수한 원액 쥬스라고 한다.


그래서인지 맛도 향도 무척 진하고 맛있었다.



카페 안을 돌아보고 싶어졌다.



 





 


뭐가 짓이지~~?


튜닝하는 거~? 연주하는 거~? ㅎ



 





 


커피를 주문 받고 내어주는 곳이다.



 





 


건물 밖으로도 테이블이 이어져 있다.



 




 

 


담장 밖으로 풍차도 보이는데 궁금해진다.


조금 있다가 한번 가 봐야지~~



해변가에 있는 테이블 모습이다.



 





 


쿠바의 모히또를 판다는 야외 매장인데 이 때는 휴업 중이었다.



강렬한 색상으로 옷을 건물들이 이국적인 느낌을 안겨 준다.



 





 


카페의 메인 건물 모습이다.



이건 건물 앞 해변 쪽 모습이고~



 





 


백사장으로 내려섰다.



서핑 보드도 있네~



 





 


서서히 지는 해가 바다를 가로 질러 백사장까지 깊숙히 들어오고 있다.



백사장에서 올려다 본 마나님 모습~



 





 


백사장 모습을 몇 컷 담아봤다.



 





 


카페 건물 앞 모습들이다.



 





 


그 때 생각 나~?


언제적 얘기~~? ㅎㅎ



 





 





 


카페 주변을 돌아보려는데 낯 익은 얼굴이 보인다.


언제 오셨수~~



 





 


이곳에서 무심코 지나쳤던 문구가 눈에 들어오는데~


사진 촬영 금지란다.



이런~ 그것도 몰랐네~


그런데 이곳을 찾은 모든 사람들이 손에 카메라 또는 핸드폰을 들고 추억 담기에 여념이 없다.



그리고 이해가 잘 안되는 문구 하나가 특히 마음에 걸린다.


바다 쪽을 향해서 사진을 찍지 말라는 것인데 그 이유를 도통 알 수가 없었다.


사진 촬영 금지에 대한 그 어떤 설명도 없기에~



사진 촬영을 하지 말라는 것에 대한 최소한의 설명이라도 있어야 하지 않겠냐는 생각이 들었다.


예를 들면 사생활 보호라든지


영업권을 보호하기 위해 카페 내부를 찍지 말라든지


서해안은 안보상의 이유로 촬영이 금지된다든지 등등~



그런데 사진 촬영 금지라는 글귀를 나만 본 것인지


누구 한 명도 망설임이 없고 연실 셔터 누르는 소리만 들려온다.



그리고 한편으로 드는 생각~


왜 우리나라가 유독 사진 촬영에 그토록 민감하지~?


 

 





 


카페 밖으로 나서봤다.



궁금했던 풍차를 살펴보니 음식점 간판들이 걸려 있다.



 





 


그리고 도로 반대편 모습들이다.



 





 





 

 


관련 태그 목록 #뻘 다방
맨위로

http://blog.daum.net/cloud07/6046443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