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얀 뭉게구름

부산과 닮은 해안 도시 비냐 델 마르 시푸드 맛집 Restaurant Pacifico를 가다.[칠레 여행 16]

작성일 작성자 하이얀 뭉게구름




Restaurant Pacifico


태평양 연안의 휴양 도시 비냐 델 마르에 오면 누구나 

한번 쯤 시 푸드를 맛보게 된다. 해변가에는 레스토랑이 즐비하고 

도시가 산비탈에 위치해 마치 고국의 부산항과 같은 분위기이다.

해변에는 물개도 있고 여름에는 서핑도 

하는 멋진 휴양 도시다.



삘딩 중간에는 언덕으로 올라가는 승강기 푸니쿨라가 운행중입니다.


언덕위에 주택들이 자리하고 있다.


마치 부산같은 분위기의 해안 도시다.


물개가 반겨준다.




Restaurant Pacifico

Avenida Borgono 17120, Sector Cochoa
Valparaiso Vina Del Mar
Chile




재미나는 것은 한자를 발견했다.

남자 화장실 표시다.





해산물 요리


그래도 밥이 나와서 반갑다.



어쨋던 칠레 현지식 해산물 요리 한번 잘 먹고 나왔다.

여행이란 그 지역의 경치도 보고

맛난 음식을 먹으면서

하는 게 최고다.




유튜브: 산티아고 중앙시장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