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시이족 여인들의 삶의 애환이 담긴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입구 .[케냐 사파리투어 #9]

댓글수37 다음블로그 이동

아프라카 여행/아프리카 여행

마시이족 여인들의 삶의 애환이 담긴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입구 .[케냐 사파리투어 #9]

하이얀 뭉게구름
댓글수37

 

 

마사이마라 국립공원

 

케냐는 아프리카의 다른 국가보다 비교적 일찍 자연 훼손을 막으면서 관광지를 개발했다. 

때문에 많은 여행자들이 나이로비로 들어와 아프리카 사파리를 시작한다. 나이로비에서 226km 

떨어진 마사이마라 보호구역의 동쪽 끝 지역은 특히나 많은 여행자들이 찾는 곳이다. 마사이마라 

국립공원은 자연 그대로의 아프리카를 만끽할 수 있는 최적의 장소 중 한 곳이다. 

 

 

마사이마라는 나이로비에서 서쪽으로 약 270km 떨어져 있으며 차량으로 5~7시간, 

경비행기로는 약 50분이 소요된다. 마사이는 마사이족, 마라는 얼룩덜룩한 점을 뜻하는데, 

마사이족이 지배하는 땅에 각종 동물들이 점점이 박혀있는 모습으로 보인다 해서 마사이마라 라는 

이름이 붙여졌다고 한다. 마사이마라에서는 사냥꾼들이 사냥을 하면서 가장 무서운 동물 

순서대로 꼽았다는‘빅 5’(표범, 버팔로, 사자, 코끼리, 코뿔소)는 물론 얼룩말, 기린, 

타조, 치타, 하이에나 등 450여 종의 동물들을 가까이에서 관찰할 수 있다.

 

 

마시이 여인의 전통적인 복장 모습

 

 

사파리 투어 차량이 나타나면 많은 마사이 여인들이 

기념품을 사라고 몰려 든다.

 

 

가이드가 입장 허가를 받으로 가면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사파리 차량들이 대기하는 동안 기념품을 팔기 위해

마시이 여인들이 몰려 온다. 

 

 

 

 

 

 

그들의 눈빛을 보면 애절하다.

다 사주고 싶지만 안타깝게도

 

장거리 여행에 불필요한 물건은 짐이된다.

 

 

 

 

 

 

많은 마사이 여인들이 나와 있는 걸 보면 그래도 장사는 되는가 보다.

열심히 일해 가사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마시이 복장이 예쁜 여인이

인기가 있다.

 

 

맨위로

http://blog.daum.net/clouddrift/1639

신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