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임리스의 먹거리와 볼거리 여행

경주 냉면 맛집 [ 속까지 시원한 해밀본가 진주냉면 ]

작성일 작성자 타임리스



[ 경주한우육전, 물냉면, 비빔냉면, 신물비빔냉면, 경주 냉면맛집 해밀 진주냉면, 해밀본가만두 ]





 경주 냉면맛집 " 황남동의 해밀본가 진주냉면

                                 오늘은 경주 황남동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해밀본가 진주냉면전문점을

                                 소개합니다^^  진주냉면의 전통방식으로 냉면을 만들고 있다고 해서 바쁜

                                 성수기를 피하여 미리 찾아가서 맛을 보고 왔습니다^^

( 영업은 연중 무휴 ~~ )




▲ 진주 교방음식의 맛과 멋을 해밀본가에서 이어가고 있는 진주냉면

                                   - 해밀 : " 비가 온 뒤에 맑게 갠 하늘 "이라는 사전적 의미를 지닌

                                              " 해밀"은 해밀본가 진주냉면을 드시는 모든 고객분들에게

                                              맑게 갠 하늘처럼 항상 맑은날, 좋은일만 가득 하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 있다네요^^



▲ 진주냉면의 차림표



성수기 여름철엔 줄을 서서 기다려야 맛을 볼수 있는 " 해밀 진주냉면 "

- 주변 대릉원과 첨성대 그리고 반월성 등 주변 관광 볼거리로 인해

여름철엔 많은분들이 냉면을 찾을것으로 예상됩니다.



식당 카운터



▲ 냉면의 가격대는 조금 센 듯 합니다^^

- 물가 탓인지 추가 사리가격도 만만찮은편 ㅠㅠ

 ( 맛과 양을 좋아 하시는분은 주문시 곱빼기가 경제적 ㅎㅎ - 곱빼기는 천원추가 )



별도 메뉴에 포함되어 있는 한우육전을 채썰어서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고명으로 나오는게

   진주냉면의 특징인것 같습니다.



▲ 별도 사골 온육수가 나오네요^^



주문한 물냉면과 신물비빔냉면을 기다리며

따끈한 육수 맛을 음미해 봅니다^^

( 사골을 고아서 울어낸 맛인 듯~ 구수합니다.)

 

오후 3시경 식사시간대를 조금 넘긴 시간이라 주문한 메뉴가 금방 나오네요^^

- 좌측은 물냉면 / 우측은 신물비빔냉면



신(辛)물비빔냉면

- 비빔냉면에 냉면육수가 일정양만 추가되어 나오는 냉면이 " 물비빔냉면 "

( 계란고명 밑부분이 소고기육전 고명 )



살얼음이 육안으로 확인되는 시원한 물냉면의 육수~

- 여름철엔 차가운 육수 맛에 대박행진을 이어가는 대부분의 냉면집들

( 정말 대박 냉면맛집은 성수기 4개월 수익을 올려 일년을 먹고 산다는 얘기도..)

 ★ 냉면 고명순서

( 김→계란지단→고기육전→배→오이→냉면김치 )

- 삶은 계란 반개는 육수속에 살짝 띄운상태로 ^^


 고명속에 땅콩가루도 포함된 듯~~

 - 살짝 씹히는 맛과 고소함을 더해주기 위한 고명재료네요^^

( 진주냉면이 특징은 사태고기 대신 소고기육전 고명을 사용한다는 것.. )



냉면사리는 메밀전분을 사용한 듯 ~~

- 면 색깔이 짙은 갈색을 띄고 있네요.



신(辛)물비빔냉면( 육수가 있는데도 아주 매워 보입니다 )

- 육수가 어느정도 들어가서 사리를 비빌때 양념과 희석이 잘되면

그냥 비빔냉면보다 시원한 면발을 오래 지속할 수 있을 듯 하네요^^


매운양념 육수만 남은 " 신(辛)물비빔냉면 "



▲ 육수를 가끔 곁들이며 물냉면 시식을 열심히 해 봅니다^^

- 살얼음 육수로 인해 먹는 내내 차가운맛을 유지해 줍니다~~

( 육수가 얼음물이다 보니 차가운 소고기육전이 소화가 잘 안될것 같은 느낌도..)



▲ 최근 매운것을 자제하고 있어 물냉면을 완전정복한 타임리스^^



                               진주냉면의 특징 및 유래


                        진주냉면의 특징은 소의 사골을 이용하지 않고 고급 멸치에 속하는 죽방 멸치 또는 디포리와 바지락,

                        건홍합, 건황태, 문어, 표고버섯 등으로 해물장국을 만들어 육수를 만든다는 점.

                        또 벌겋게 달군 무쇠막대를 끓는 육수에 반복해서 담가 비린 맛을 제거한 후 15일간 저온숙성 시켜

                        깊은 맛을 낸다. 다른 냉면과 달리 잘 익은 배추김치를 다져 넣고 쇠고기 우둔살에 계란을 입혀

                        부쳐 낸 쇠고기육전과 지단 등 여러가지 고명이 얹어 모양새가 매우 화려하다는것이 특징.

                        " 동국세시기(1849)"에 언급되어 있을 정도로 오랜 역사를 가진 냉면이며, 조선시대의 진주지역의

                        양반가와 기방에서 한량들이 기생들과 어울려 질펀하게 술판을 벌인 후 선주후면()의 식사법에

                        따라 입가심으로 즐겨먹던 고급 음식. 북한에서 발행된 "조선의 민족전통(1994)"의 식생활 풍습

                        부분에서도 ‘냉면 중 제일로 여기는 것은 평양냉면과 진주냉면이다’ 라고 기록되어 있다.

                        남녁의 풍요로운 식재료와 결합하여 만들어진 진주냉면은 당시 현지를 찾은 고관대작과 일본관료,

                        지주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고 전해지며, 화려한 교방문화와 함께 전성기를 누렸음.


                                     시식평 ...

                            오늘 소개하는 경주 황남동의 해밀본가 진주냉면이 경주에서 최고의 냉면맛집이라고

                            얘기할 수는 없지만 기존 냉면형태가 아닌 진주냉면의 전통을 이어받아

                            물냉면과 비빔냉면 모두 메밀을 사용한다는점과 냉면고명에 한우소고기 육전을

                            사용함으로써 기존 냉면의 사태수육이 아닌 육전의 맛을 냉면과 함께 즐길수 있으며

                            비빔냉면뿐만 아니라 좀더 비벼먹기쉬운 물비빔냉면까지 선보이고 있어 더운 여름철엔

                            시원한 육수와 함께 많은 사람들이 찾을것 같습니다.

                            타임리스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비빔냉면(함흥식)은 고구마전분을 이용한 가는 면을

                            사용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속까지 찬기운을 느끼게한 물냉면과 매콤한 맛에 시원함을 동시에 보여준 신물비빔냉면

                            맛있게 잘먹고 왔습니다 ~~

                       

                                 경주는 어제부터 충효동 벚꽃축제와 더불어 각설이 품바 대공연장 및 여러 먹거리

                                    행사장이 펼쳐졌습니다^^ 경주 충효동은 보문일대와 달리 벚꽃이 5일이상 빨리

                                    개화를 한 것 같습니다~ 시간을 만들어 충효동의 벚꽃 축제 모습을 담아서

                                    블친님들께 찾아 뵙도록 하겠습니다^^ 봄과 함께 행복한 시간되세요


                                                                                        타임리스 드림 >>>








맨위로
통합 검색어 입력폼